‘실사판 옥자’ 식탁 오르나…중국 돈육대란에 ‘슈퍼돼지’ 사육 붐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에 나오는 초대형 돼지가 현실 식탁에 등장한다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으로 돈육대란이 벌어진 중국의 양돈농가들이 이에 대한 해결책의 하나로 ‘자이언트 돼지’사육을 늘리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8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국 남부 광시좡족자치구의 한 농장에서 키우고 있는 ‘자이언트 돼지’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으로 돈육대란에 직면한 중국 양돈농가들이 해결책의 하나로 몸무게가 무려 500㎏이 나가는 ‘자이언트 돼지’사육에 나섰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8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 남부 광시좡족자치구의 한 농장에서는 성인 남성이 등에 올라타 이동이 가능할 정도의 크기인 초대형 돼지를 사육 중이다. 이 농장의 돼지 중 일부는 도축장에서 1만 위안(약 167만원) 이상에 팔렸다. 이는 광시좡족자치구 성도인 난닝(南寧)의 월평균 1인당 가처분 소득보다 무려 3배나 높은 금액이다.

블룸버그는 이 농장의 사례는 극단적 경우라고 언급하면서도, 돼지고기를 많이 소비하는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한 공급난 속에 ‘돼지가 클수록 좋다’는 인식이 널리 퍼지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양돈농가에서 키우는 일반적인 비육 한계 무게는 110㎏ 전후지만 최근 대형 농가들은 이보다 훨씬 많은 175~200kg까지 살을 찌운 돼지들을 잇달아 시장에 내놓고 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이러한 경향이 소형 농장에 국한된 게 아니라 중국 최대 양돈업체인 원스(溫氏)식품그룹을 비롯한 코프코 미트(中糧肉食), 베이징 다베이눙(大北農) 과기그룹 등도 돼지의 평균 무게를 늘리려고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컨설팅업체인 브릭 농업그룹의 리궈파 선임연구원은 대형 농장들이 돼지 무게를 최소 14% 늘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이익도 30% 이상 증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으로 사육 돼지 두수가 절반으로 줄어 든 중국에서는 돼지고기 가격이 연일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돼지 ‘크기’로 지금까지의 손실분을 보충하려는 농가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망했다.

8월 기준 돼지고기 재고가격은 전년 보다 39% 감소한 반면, 도매가격은 70% 이상 급등했다는 것이 블룸버그 통신의 설명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