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국 견제 위해 인도와 ‘상호군수지원협정’ 체결 추진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일본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포석의 일환으로 인도와 연내에 상호군수지원협정(ACSA)을 체결할 전망이다.

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올 12월 하순으로 예정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인도 방문을 계기로 군수지원협정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

 

군수지원협정은 유사시 군수 분야에서 식량, 연료, 탄약, 수송·의료 서비스 등을 주고받는 조건을 규정하는 협정이다.

요미우리는 이 협정으로 자위대가 다른 나라 군과의 공동훈련이나 재난구호 활동을 원활하게 할 수 있다며 일본이 인도와의 연계를 강화하는 배경에는 동·남중국해와 인도양에 대한 지배력을 높이는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은 현재 미국, 호주, 영국, 프랑스, ​​캐나다와 개별적인 군수지원협정을 맺고 있다.

인도가 추가되면 일본의 군수지원협정 체결국은 6개국으로 늘어나게 된다.

일본 정부는 인도와의 협정 체결을 통해 태평양에서 인도양, 대서양에 이르는 광범위한 지역에서 각국 군과의 연계 체계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일본과 인도 정부는 올 12월의 아베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정상회담에 앞서 양국 간 첫 외무·국방장관(2+2) 회의를 개최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이 회의에서는 중국의 해양 패권에 대항하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과 방위 분야 교류 활성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