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안타-3볼넷’ 최지만, 벌렌더 상대로 승리 견인 맹활약

탬파베이, 휴스턴 4-1 제압…2승2패

최지만이 8일 아메리칸리그 디비전 시리즈 4차전에서 1안타 3볼넷으로 활약하며 팀의 4-1승리에 도우미 노릇을 톡톡이 한 뒤 인터뷰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최지만이 8일 아메리칸리그 디비전 시리즈 4차전에서 1안타 3볼넷으로 활약하며 팀의 4-1승리에 도우미 노릇을 톡톡이 한 뒤 인터뷰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MLB.COM>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 저스틴 벌렌더(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상대로 팀 승리를 이끄는 맹활약을 펼쳤다. 

최지만은 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4차전에 3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2타수 1안타 3볼넷을 기록했다. 4차례나 1루를 밟는 활약으로 팀의 4-1 승리에 앞장섰다.

이날 휴스턴은 지난 4일 1차전 선발로 나서 7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팀의 6-2 승리를 이끈 벌렌더를 다시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세웠다. 사흘 휴식 후 등판이라는 강수를 꺼내든 것.

최지만은 휴식이 부족한 벌렌더를 상대로 많은 투구수를 유도하며 볼넷만 3개를 뺏어냈다. 최지만을 계속해서 1루에 내보낸 벌렌더는 3⅔이닝만에 7피안타(2피홈런) 3볼넷 5탈삼진 4실점을 기록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1회말 첫 타석. 토미 팜의 선제 솔로포가 터진 뒤 등장한 최지만은 6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했다. 탬파베이는 아비사일 가르시아, 트래비스 다노, 조이 웬들의 안타로 2점을 추가해 3-0으로 달아났다. 최지만도 홈을 밟았다.

2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도 최지만은 볼넷으로 출루에 성공했다. 2사 1루에서 7구째 볼넷을 얻어 벌렌더를 괴롭혔다. 그러나 이번엔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4회말에는 윌리 아다메스의 솔로포로 4-0까지 점수 차가 벌어진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다시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투스트라이크 이후 연속 볼 4개를 골라냈다. 결국 벌렌더는 최지만의 볼넷과 함께 마운드를 내려가고 말았다.

6회말 호세 우르퀴디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한 최지만은 8회말 윌 해리스에게 우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때려냈다. 이날 경기 자신의 첫 안타이자 4번째 출루.

최종 스코어 4-1로 승리한 탬파베이는 안방에서 거둔 2연승으로 2승2패를 기록, 디비전시리즈 승부를 최종 5차전까지 끌고갔다. 5차전은  10일 휴스턴의 안방 미닛메이드파크에서 개최된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