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커미셔너 “표현자유 존중해야” 중국에 직격탄

아담 실버 미국프로농구(NBA) 커미셔너[nba.com]

아담 실버 미국프로농구(NBA) 커미셔너[nba.com]

 아담 실버 미국프로농구(NBA) 커미셔너가 “표현의 자유를 존중해야 한다”며 휴스톤 로키츠의 단장을 두둔하고 나서 NBA를 둘러싼 미중간 갈등이 새 국면을 맞고 있다.

실버 커미셔너는 8일 일본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누구나 자신의 견해를 밝힐 자유가 있다”며 대릴 모레이 로키츠 단장을 두둔했다. 실버 커미셔너는 일본에서 열리고 있는 NBA 프리시즌 게임 참관을 위해 일본에 있다.

이는 미국 정치권에서 NBA가 중국에 저자세를 보인 것과 관련, 비난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휴스턴 로키츠의 대릴 모레이 단장은 지난 4일 자신의 트위터에 “자유를 위한 싸움, 홍콩을 지지한다”는 글을 올렸다.

중국 농구협회는 즉각 성명을 내고 모레이 단장의 발언을 비난하며 로키츠와 관계를 끊겠다고 선언했다. 이뿐 아니라 로키츠의 스폰서인 운동복 업체 리닝과 상하이푸둥개발은행도 로키츠와 관계를 끊겠다고 선언하고 나섰다.

모레이 단장은 상황이 악화되자 6일 트위터에 해명글을 올렸다. 그는 “중국 내 로키츠 팬들과 친구들을 공격할 의도는 없었다”며 “단지 하나의 복잡한 사건에 대해 의견을 표명한 것일 뿐이다”고 밝혔다. 모레이 단장뿐만 아니라 NBA는 협회 차원에서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미국 정치권이 들고 일어났다.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현지시간) “NBA가 중국에 사과한 것은 공산당 독재정권을 지지하는 행위와 다를 것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이외에 수많은 의원들이 NBA의 처사를 비난하고 있다.

미국 정치권에서 NBA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자 실버 커미셔너가 이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은 8일 보도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