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도넘으면 터키경제 쓸어버릴것” 뒷북비난

터키 군사작전 비난 거세자 트럼프 “나쁜 생각”이라며 입장 선회

동시에 “쿠르드 노르망디 작전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거리두기

10일 유엔 안보리 비공개 회의, 12일 아랍연맹 외무장관 긴급회의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터키의 시리아 내 쿠르드 민병대 퇴치 군사작전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락가락 행보가 극에 달하고 있다. 터키의 군사작전에 대한 불개입 입장이 미국 내 초당적인 반대에 부딪히자 “(터키가) 도를 넘으면 경제를 말살시키겠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도 터키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이며, “쿠르드는 노르망디 작전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일정한 거리를 두는 입장도 동시에 보이고 있다. 국제사회는 터키의 군사작전에 대해 비난과 우려를 표시하면서 대처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시작된 터키의 군사작전과 관련해 “미국은 이번 공격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미국은 터키에 이러한 작전아 나쁜 생각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터키의 시리아 내 쿠르드 동맹을 겨냥한 군사작전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뒤돌아서 자리를 떠나고 있다.[로이터]

그는 성명 이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쿠르드족을 ‘쓸어버릴’ 가능성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그러한 일이 일어난다면 나는 그의 경제를 싹 ‘쓸어버릴’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며칠 전만 하더라도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의 군사작전에 대해 중립적인 입장을 보였다. 지난 6일 백악관은 터키군이 시리아 북부에서 군사작전을 추진할 것이며, 미군은 이 작전에 지원도 개입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런 불개입 선언에 뒤이은 터키의 군사작전은 그 동안 미국과 함께 시리아 내에서 테러 세력인 이슬람국가(IS) 퇴치에 협력해온 크루드 동맹을 배신하는 것으로 ‘토사구팽’이라는 미국 정치권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도 매우 근시안적이고 무책임하다는 비난과 함께 터키에 초강력 제재를 가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나섰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내 쿠르드족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노르망디에서 우리를 돕지 않았다”면서 미국 우선주의와 불개입주의를 유지하겠다는 입장도 동시에 보이고 있다.

국제사회는 이번 터키의 군사작전에 대해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유럽연합(EU)의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은 “터키가 진행 중인 작전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며, “군사행동은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터키의 군사작전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을 요구한 독일, 프랑스, 영국 등도 군사작전 중단을 요구했다. 독일 외무장관은 “우리는 터키의 군사 공격을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규탄한다”고 밝혔으며, 프랑스 국방장관은 트위터에 “작전은 멈춰져야 한다”는 입장을 남겼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군사작전 직전에 건설적인 입장을 보였다는 터키 측의 설명과 달리 “시리아의 통합과 주권을 보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터키에 경고했다.

국제사회의 우려 속에 10일 유엔 안보리는 비공개 회의를 갖고 대처 방안을 논의하며, 아랍연맹의 외무장관들도 오는 12일 이집트의 요청에 따라 긴급 회의를 갖고 대처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