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민정수석 당시 윤석열·윤중천 의혹 사실 아니라고 봐”

한겨레21 “김학의 수사단, 기록 넘겨받고도 사실확인 안 해”

대검 “주요 수사 진행 중 음해기사 유감…민형사 조치”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출근하기 위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택을 나서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원주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조 장관은 윤 총장이 검찰총장 후보자였을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인사 검증을 책임지고 있었다.

조 장관은 11일 오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당시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보도 내용에 대한 점검을 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대검찰청이 이날 “(윤 총장에 대한 의혹은) 완전히 허위 사실”이라며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도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고 밝힌 것을 조 장관이 확인해준 셈이다.

주간지 한겨레21은 이날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 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한겨레21은 ‘김 전 차관 사건 재수사 과정에 대해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2013년 검찰·경찰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조사단이 윤씨를 불러 과거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고,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받아 진술보고서에 담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검은 “주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