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시간 근무제 보완책 이달 발표…관계부처간 막바지 협의 진행 중”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출범 및 제1차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출범 및 제1차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확대 적용되는 것과 관련해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보완책을 이달 중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출범 및 제1차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과 관련해 행정부 내부적으로 조치할 수 있는 사안을 꼽아 관계부처 간 협의를 진행해 왔다”며 “중소기업에서 여러 어려움을 제기하고 있어 이번 달 중 52시간 근무제 보완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보완 방안에 대해선 “논의가 진행 중이라 지금 단계에서 말하기 어렵다”며 언급을 회피했다. 정부는 내년부터 주 52시간제가 도입되는 50∼299인 기업을 위한 보완 방안을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 그 방안으로 시행 시기 연기, 계도기간 부여, 단계적 시행 등이 거론되고 있다.

홍 부총리는 반도체 시황의 반등 시기에 대한 질문엔 “내년 상반기 정도에 회복세에 들어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반도체는 우리 수출에서 20%를 차지하는 주요 품목인 만큼 이 분야에서도 대응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본격 출범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의 운영에 대해선 “앞으로 월 1회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하도록 하겠다”며 “큰 사안이 있다면 수시로 회의를 열 수도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날 밝힌 ‘100+α’ 핵심전략품목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를 두고는 대상 기업들이 영업활동에 지장을 우려하기 때문에 공개하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100대 품목 중 20개 정도는 2년 안에 자립화 성과가 있도록 하겠다”며 “나머지 80개 품목도 5년 정도 시기를 잡고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