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삼성 시안 반도체 공장 시찰…한중 협력 시그널

중국 총리 방문은 처음…하이테크 기업 중국 투자 유치 의지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1라인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중국 시안(西安)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전격적으로 시찰해 주목을 받고 있다. 총리가 삼성전자의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방문을 두고 중국의 첨단산업 육성 정책인 ‘중국 제조 2025’의 실현을 위해 중국이 한국의 협력 가능성을 염두에 두는 동시에 해외 유력 기업에 대한 투자 유치 의지를 내보이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15일 중국정부망에 따르면 리커창 총리는 전날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의 삼성 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중국의 대외 개방의 문은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중국 시장은 넓고 산업이 중저에서 고부가가치 분야로 나아가고 있으며 거대한 사업 기회가 놓여 있다”면서 “우리는 삼성을 포함한 각국의 하이테크 기업들이 계속해서 중국에 투자를 확대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리 총리는 “우리는 지식재산권을 엄격히 보호하며 중국에 등록한 모든 기업을 동등하게 대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리 총리의 이 발언은 미국과의 무역 갈등에서 중국의 지적재산권 문제가 집중적으로 거론되는 데 대한 부인의 메시지를 전하는 동시에, 삼성전자의 활발한 생산과 영업 활동 등을 부각해 해외 유력 기업들의 투자 유치를 성사시키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중국 정부망은 이날 리커창 총리가 방문한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에 총 150억 달러가 투자된다며 집중적으로 조명했다.리커창 총리의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 시찰에는 황득규 중국 삼성 사장이 안내를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안 공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다. 총 70억달러가 투입돼 제2공장이 건설 중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지난 2월 이 공장을 방문해 반도체 사업을 점검할 정도로 심혈을 쏟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리커창 총리가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을 시찰했다는 것은 향후 한중 협력 강화를 위한 신호탄으로도 볼 수 있다”면서 “연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이 이뤄지면 구체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