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총선 불출마 선언…“정치 한심한 꼴에 많이 부끄러워”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내년에 있을 21대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의원은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상대를 죽여야 내가 사는 정치는 결국 여야, 국민까지 모두를 패자로 만들뿐”이라며 정치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냈다.

그는 “저는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작정이다. 국회의원으로 지내면서 어느새 저도 무기력에 길들여지고, 절망에 익숙해졌다.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며 “멀쩡한 정신을 유지하기조차 버거운 게 솔직한 고백이다”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처음 품었던 열정도 이미 소진됐다. 더 젊고 새로운 사람들이 새롭게 나서서 하는 게 옳은 길이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야당만을 탓할 생각은 없다. 정치 모두, 정치권 전체의 책임이다. 당연히 저의 책임도 있다. 부끄럽고 창피하다. 허나 단언컨대, 이런 정치는 공동체의 해악이다”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조국 전 장관이 외롭지 않으면 좋겠다. 그에게 주어졌던 기대와 더불어 불만도 저는 수긍한다”며 “그가 성찰할 몫이 결코 적지 않다. 그러나 개인 욕심 때문에 그 숱한 모욕과 저주를 받으면서 버텨냈다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 자리가 그렇게 대단할까. 검찰개혁의 마중물이 되기 위한 고통스런 인내였다고 믿는다. 검찰개혁은 꼭 성공해야 한다”고 글을 끝맺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