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DS 탈락’ 다저스, 프리드먼·로버츠 유임…“류현진과 재계약하길 원해”

‘FA영입’·‘스몰볼’에 인색…2년연속 WS패배 원인 지적

허니컷 투수코치는 교체…류현진 향후 거취에 변수될 듯

15일(한국시간)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LA 다저스의 앤드류 프리드먼 야구 운영 부문 사장. [LA 다저스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가 앤드류 프리드먼 야구 운영 부문 사장과 데이브 로버츠 감독을 유임하기로 했다. 포스트시즌 첫 관문인 디비전시리즈에서 탈락했음에도 이들을 재신임한 것이다.

두 사람은 각각 ‘거물급 FA’ 영입과 ‘스몰볼(번트 등 작전을 우선시하는 야구)’에 인색해 다저스가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월드시리즈에서 패배하는 원인으로 지적돼 왔다. 프리드먼 사장은 시즌 후 1년 만에 다시 FA(자유계약선수)가 되는 류현진과 재계약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이달로 다저스와 계약이 완료되는 프리드먼 사장은 15일(한국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며칠 안에 구단과 재계약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프리드먼 사장은 탬파베이 레이스 단장을 맡다가 2015년 다저스와 5년간 3500만달러(약 414억원)에 계약했다.

프리드먼 사장은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유임도 재확인했다. 프리드먼 사장은 취임 첫 해 다저스가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했으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뉴욕 메츠에 패하자 돈 매팅리 감독을 해임하고 로버츠 감독을 영입했다. 다저스는 로버츠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에도 지구 우승을 계속했으나 구단 목표인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루지는 못했다.

특히 올해는 정규 리그에서 106승을 거둬 구단 역사상 최다승을 기록했으나 디비전시리즈에서 와일드카드로 올라 온 워싱턴 내셔널스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지역 언론에서는 로버츠 감독에 대한 책임론이 거론됐다. 일부 팬은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firedaveroberts(데이브 로버츠를 해고하라)’는 해시태그를 첨부한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프리드먼 사장은 이날 “로버츠 감독의 거취를 묻는 자체가 놀랍다. 106경기를 승리한 팀을 이끌었다”며 재신임을 확인했다. 로버츠 감독의 정규시즌 성적이 383승256패로 메이저리그 감독 중 역대 승률 3위에 해당할 정도로 매우 높은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로버츠 감독은 지난 시즌 뒤 4년 연장 계약을 맺어 임기가 2022년 완료된다. 프리드먼 사장은 류현진에 대해 “재계약을 하기를 바란다”며 말했다. 이어 “마에다 켄타는 다시 선발로 뛰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저스는 베테랑 투수 코치인 릭 허니컷을 구단 특별 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기고 불펜 코치인 마크 프라이어를 투수 코치로 기용하기로 했다. 14시즌 동안 다저스 마운드를 이끈 허니컷 코치는 스프링캠프 기간 허리 수술을 받아 거동이 불편했다. 류현진은 다저스 입단 때부터 도움을 준 허니컷 코치에게 평소 깊은 신뢰를 보여 왔다. 허니컷 코치의 ‘보직 이동’도 류현진의 향후 거취에 영향을 끼칠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