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해외 직원 초청 ‘런 코리아 프로그램’ 성료

한복을 입고 경복궁 근정전을 찾은 외국인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대한항공이 중국, 일본, 동남아, 구주, 미주 등 자사 해외 공항 조업사와 서비스센터 직원 20여 명을 초청해 한국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런 코리아 프로그램(Learn Korea Program)’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이어진 프로그램은 고객 접점에서 근무하고 있는 외국인 직원들의 한국 문화와 회사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자 마련됐다. 2010년 시작해 이번 행사로 13회를 맞았다. 현재까지 초청한 해외 전역의 현지 직원들은 300여 명에 달한다..

행사에 참여한 직원들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견학을 시작으로 대한항공 통제센터와 격납고 등을 방문하며 본사 업무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이 외에도 서비스 예절 교육과 고객 제언 제도에 접수된 다양한 사례를 공유했다.

한국 문화체험 시간에는 경복궁과 인사동 등 명소를 둘러보고 전통 공예를 접했다. 특히 한복 체험과 한국 음식을 만들어보는 요리 강습이 큰 호응을 얻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런 코리아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해 많은 외국인 직원들에게 대한항공의 소개와 한국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