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말투가 달라졌다 “한국은 중요한 이웃…대화 계속할 것”

[AP=헤럴드경제]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는 22일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예식에 맞춘 이낙연 국무총리의 방일을 앞두고 한국과의 대화 필요성을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16일 국회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우리는 대화를 항상 계속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는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며 북한 문제를 비롯해 일·한 또는 일·미·한의 협력은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자민당 소속 마쓰카와 루이 참의원 의원으로부터 이 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 관련 행사 참석차 일본을 방문하는 가운데 한·일 관계에 어떻게 임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러나 “한국이 신뢰 관계를 해치는 행위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하는 등 한국에 관계 악화의 책임을 떠미는 기존의 발언도 되풀이했다.

아베 총리가 대화의 필요성을 언급한 것은 오는 22일 이 총리가 22~24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으로 방일하기에 앞서 한·일관계 개선의 필요성이 제기되는 일본내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