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SNS 틱톡, 미국 제재 대비해 전 미국 의원들 영입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중국 소셜미디어 기업 틱톡이 트럼프 행정부의 실리콘밸리 제재에 대비해 미국 의원 출신들을 영입하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공화당 출신의 제프 던햄 전 의원과 민주당 출신의 바트 고든 전 의원이 틱톡에 합류했다. 이들은 어린이 안전, 혐오발언, 거짓 정보 등의 문제를 다루기 위해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될 위원회를 설립하는 것을 도울 것으로 알려졌다.

던햄은 폴리티코에 “틱톡은 투명성과 콘텐츠 개선에 대한 진정성 있는 의지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폴리티코는 틱톡이 전 의원들을 영입한 것이 실리콘밸리에 불어닥친 정치권의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공화당 의원들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반보수적인 편향을 갖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틱톡은 아직 규제의 대상으로 지목되지는 않고 있지만 잠재적 위험은 안고 있다. 특히 틱톡은 중국 베이징에 본사를 둔 스타트업 바이트댄스가 소유한만큼 국가 안보 차원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제재를 가할 위험이 크다.

지난주 공화당의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바이트댄스가 2017년 비디오 플랫폼 뮤지컬리( musical.ly)를 인수하는 과정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런가하면 미국 시민단체는 틱톡이 청소년들에게 사이버 괴롭힘이나 성학대의 온상이 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틱톡은 짧은 동영상 공유 플랫폼으로 설립 2년 만에 급성장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