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평양원정’ 손흥민, “북한선수들 거칠어…안다치고 온게 다행”

축구 대표팀 손흥민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과의 경기를 마치고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평양 원정 경기를 떠났던 한국 축구 대표 팀이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사상 유례없는 ‘무관중·무중계’로 치러진 이번 남북한 경기에 대해 ‘캡틴’ 손흥민(토트넘)은 “안 다치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큰 수확”이라며 첫 평양 원정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북한의 취재진·중계진의 방북 불허와 현지 통신 사정이 좋지 않았던 관계로 북한전은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뒤늦게 문자로 경기 핵심 내용만 전해 듣는 선에서 상상해야 했다. 0대0 무승부라는 경기 결과와 남북 선수 두 명이 옐로카드를 받았다는 정보와 함께, 경기 후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가 자신의 SNS에 공개한 경기 영상을 통해 남북한 선수간 충돌 영상 등으로 거친 경기가 이뤄졌을 거라는 추측만 가능한 정도였다.

이날 손흥민은 귀국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승점 3점을 못 가져온 건 아쉽다”고 하면서도 “이번 경기는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정말 너무나도 큰 수확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거칠었던 경기”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 선수들은 거의 그런 게 없었는데 그쪽 선수들이 상당히 예민하고 거칠게 반응했던 게 사실”이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거짓말을 하면 안 되는 선수로서 말하자면 심한 욕설도 많았다”고 했다. 기억에 남는 소리를 묻자 그는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평양 원정 경기에 대해 손흥민은 “선수들도 스태프들도 많이 고생했기 때문에 기억에 남을 수밖에 없었던 경기”라며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신 만큼 부상 없이 돌아왔기 때문에 나중에 한국에서 경기할 때 좋은 경기로 승리할 수 있는 게 저희에게는 가장 큰 대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거친 경기를 펼친 북한 선수에 대한 질문에는 불편한 표정이 스쳤다. 첫 평양 원정 경기라는 나름의 의미가 있었던 경기였기에 ‘경기 후 북한 선수들과 유니폼을 교환했나’라는 질문에는 “굳이”라고 짧게 답했다.

논란이 일고 있는 북한의 호텔 밖 활동 통제에 대해서 손흥민은 “통제받는다는 느낌보단 그런 게 있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며 “경기 하루 전에 들어갔기 때문에 호텔에서 잘 쉬면서 경기할 때 최대한 최고의 몸 상태를 맞추려고 경기에만 집중하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손흥민은 “잠을 많이 잘 수 있어 개인적으로 좋았다”며 “선수들끼리도 재밌는 웃음거리도 많이 얘기하고 긴장감을 풀 수 있게 자유롭게 얘기했다”고 경기 외 시간에 대해서도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