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프가이도, 바보도 되지 마시길”…백악관, 트럼프-에르도안 편지공개

트럼프의 에르도안 대통령 설득 편지 공개

터키의 시리아 침공 용인했다는 비난 방어용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 내 쿠르드 민병대를 겨냥해 군사작전(작전명 평화의 샘)을 펼치고 있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에게 “터프가이가 되지 마라”고 경고하는 내용이 담긴 편지가 공가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터키의 시리아 침공을 용인했다는 안팎의 비난에서 벗어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이해된다.

CNN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시리아 침공 결정을 바꾸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담긴 편지를 공개했다. 이번 편지는 터키의 군사작전이 시작된 지난 9일 작성된 것으로 이로부터 사흘 전인 지난 6일 에르도안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해 이번 군사작전을 알렸다.

1장의 짧은 편지에는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거친 표현이 담겨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로이터]

“좋은 협상을 해보자”면서 시작되는 편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이 (이번 군사작전으로) 수천명을 도살하는 것에 대해 책임지고 싶지 않듯이, 나도 터키 경제를 붕괴시키는 것에 대해 책임지고 싶지 않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이어 “당신은 좋은 협상을 할 수 있다”면서 시리아 내 쿠르드 민병대를 이끌고 있는 마즐룸 코바이 압디 총사령관의 협상 및 양보 의사가 담긴 편지 사본도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마지막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일이 일어나지 않으면 당신을 영원히 악마로 볼 것”이라며, “터프가이가 되지 마시라. 바보가 되지 마시라”(Don’t be a tough guy. Don’t be a fool!)라고 경고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