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화제만발’ 19-20시즌 프리뷰

 

이미지중앙 카와이 레너드는 지난 여름 클리퍼스와 계약했다. [사진=NB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전택수 기자] 19-20시즌 NBA 개막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23일(한국시간) 토론토 랩터스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개막전을 필두로 약 반 년에 걸친 대장정이 시작된다. 역대급 오프시즌이라고 불릴 정도로 슈퍼스타들의 이적이 활발했던 만큼, 시즌을 앞둔 팬들의 기대감은 최고조에 달해 있다.

서부, ‘우승후보만 6팀’

서부 콘퍼런스 우승 경쟁은 해가 지날수록 더욱 더 치열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로스앤젤레스의 두 팀이 경쟁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A 클리퍼스는 카와이 레너드와 폴 조지를 동시에 영입하며 리빌딩에 방점을 찍었다. 특출난 스타 없이도 짜임새 있는 농구로 지난해 경쟁력을 입증한 팀이 리그 최고의 슈퍼스타를 두 명이나 얻었기 때문이다.

슈퍼스타 대결이라면 LA 레이커스도 전혀 밀리지 않는다. 그토록 갈망하던 앤서니 데이비스 영입에 성공하며 르브론 제임스에게 날개를 달아주었다. 두 선수의 수비 부담을 덜기 위해 드마커스 커즌스, 드와이트 하워드라는 센터진을 구축한 것은 보너스이다.

두 팀이 다가 아니다. 지난 5년 간 리그를 지배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저력을 얕볼 수 없다. 케빈 듀란트를 잃었지만 디안젤로 러셀을 데려오며 출혈을 최소화했다. 스테픈 커리가 15-16시즌의 폭발력을 재현할 수 있을지도 기대된다. 휴스턴 로키츠는 제임스 하든의 파트너를 크리스 폴에서 러셀 웨스트브룩으로 교체했다. 두 콤비는 휴스턴 소속으로 오클라호마시티에서 못다 이룬 꿈에 다시 한 번 도전한다. 여기에 지난해 서부 컨퍼런스 2위를 차지한 덴버 너게츠는 전력을 고스란히 유지했으며, 3위를 차지했던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는 데미안 릴라드와 C.J. 맥컬럼 듀오에 하산 화이트사이드라는 강력한 빅맨을 추가했다.

이미지중앙 지난 플레이오프 토론토와의 경기에서 덩크를 시도하고 있는 야니스 아테토쿤보. [사진=NBA]

동부는 ‘작년처럼’

동부 콘퍼런스는 지난해와 비슷한 양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던 밀워키 벅스가 우승 후보 0순위이다. MVP 야니스 아테토쿤보를 비롯한 우승 전력이 고스란히 유지되었다.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드러났던 경험 부족만 해결한다면 파이널 우승을 넘보기에도 충분하다. 반면 프랜차이즈 사상 첫 우승을 만들어낸 토론토 랩터스는 카와이 레너드와의 재계약에 실패하며 대권에서 한 발짝 멀어졌다. 카일 라우리와 마크 가솔을 모두 붙잡는 데 성공했지만, 레너드의 존재감을 떨쳐내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필라델피아 76ers와 보스턴 셀틱스의 도전은 올 시즌에도 계속된다. 필라델피아는 팀원들과 불협화음이 일었던 지미 버틀러를 붙잡지 않았고, 대신 알 호포드를 선택했다. 조엘 엠비드, 벤 시몬스, 토바이어스 해리스까지 주전 4인방과 모두 장기 계약을 맺은 만큼 물러설 곳이 없다. 보스턴은 카이리 어빙과 호포드의 빈자리를 각각 켐바 워커, 에네스 켄터 계약으로 빠르게 메웠다. 그러나 테리 로지어, 애런 베인스 등 알짜 활약을 펼친 벤치 자원들을 내보내는 등 전망이 그리 밝지만은 않다.

이미지중앙 프리시즌 연습 경기에서 가볍게 덩크를 성공시키고 있는 자이언 윌리엄슨. [사진=NBA]

다크호스 팀들과 기타 이슈 조금 더 먼 미래를 기약하는 팀들도 있다. 뉴올리언스 펠리컨스는 거물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의 성장을 고대하고 있다. 데이비스를 내보내며 성장에 필요한 최적 환경도 조성했다. 윌리엄슨이 올스타 수준까지 성장한다면 다시 한 번 우승을 노릴 수 있다.

브루클린은 듀란트와 어빙, 디안드레 조던을 동시에 데려오며 대권 도전의 기틀을 마련했다. 슈퍼스타 없이도 지난해 동부 6위를 차지했을 만큼 기존 자원들 또한 전도유망하다. 단, 본격적인 우승 도전은 듀란트가 돌아오는 20-21시즌이 될 것이다. 댈러스 매버릭스와 애틀랜타 호크스는 각각 루카 돈치치와 트레 영의 두 번째 시즌에 기대를 걸고 있다. 차세대 포인트가드 계보를 잇는 두 선수의 활약에 따라 구단의 미래도 결정될 것이다.

이밖에도 이슈는 다양하다. 농구월드컵 MVP를 차지한 리키 루비오와 피닉스 선즈의 만남은 어떨까? 흑장미 데릭 로즈는 디트로이트 피스톤스 소속으로 다시 한 번 꽃을 피울 수 있을까? 오는 10월 23일, 그 어느 때보다 흥미로울 19-20시즌 NBA가 찾아온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