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지민, 악플러에 “다 신고한다” 엄중대응 경고

20191019000005_0가수 박지민이 성희롱 및 악성 댓글에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박지민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제 사진 한장으로 온갖 디엠에 하지도 않은 가슴성형에 대한 성희롱, 디엠으로 본인 몸사진 보내시면서 한번 하자 라고 하시는 분, 특정 과일로 비교하면서 댓글 쓰시는 분들 디엠들 다 신고하겠다”란 글을 게재했다.

박지민이 언급한 내용속 사례는 모두 전형적인 성희롱 범죄에 해당한다. 이 같은 성희롱 디엠이 여러 건 계속되자, 박지민이 처벌의 칼을 든 것이다.

앞서 박지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근황 사진을 게재하고 이날 진행된 패션 행사에 참석하면서 한결 예뻐진 모습이 화제를 모았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이튿날인 19일 오전에도 유지하고 있다.

박지민은 최근 1인 방송인 인스타그램 라이브 진행 중 다양한 질문에 대한 답변을 이어가던 중 한 누리꾼이 무례한 말을 남기자 즉석대응하기도 했다. 방송중 카메라로 손가락을 짚으며 ‘욕 먹을 대상은 욕한 장본인’이라는 제스처를 해보였다.

한편 박지민은 지난 8월 JYP엔터테인먼트와 7년 전속 계약을 종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