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묵주도 ‘스마트 시대’…바티칸서 신제품 첫선

대만 업체가 제작 13만원대…“영적 전통과 첨단 기술 융합”

바티칸시국에서 선보인 ‘스마트 묵주’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교황청이 있는 바티칸에서 스마트시계처럼 손목에 차는 ‘스마트 묵주’가 처음으로 선을 보였다고 ANSA 통신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마트 묵주는 십자가 모양의 본체와 구슬로 구성돼 있으며, 착용자가 성호를 그으면 활성화되도록 설계됐다.

교황청이 만든 기도 앱 ‘클릭 투 프레이’(Click to Pray) 앱과 연동돼 기도 횟수 등의 개인적인 데이터가 저장되는 것은 물론 가톨릭 관련 각종 영상·오디오 콘텐츠도 이용할 수 있다.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과도 연동이 가능하다.

‘클릭 투 프레이’ 앱 측은 “이번 프로젝트는 가톨릭교회의 영적 전통과 최첨단 기술을 융합하는 시도”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대만에 본사를 둔 ‘가즈텍’(GadgTek)사에서 설계·제작한 제품으로 가격은 109달러(약 13만원)로 책정됐다.

묵주는 사도신경 등의 기도문 암송과 묵상 등에 쓰이는 가톨릭 성물이다.

이번에 선보인 스마트 묵주는 이러한 전통적인 묵주 기능에 첨단 정보통신(IT) 기술을 접목한 것으로, 보다 많은 젊은이가 신성한 기도의 세계를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가톨릭계는 기대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