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분기 성장률 6%로 둔화…무역전쟁·투자 감소 여파

Chinese flag on industrial equipment[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중 무역전쟁과 투자 감소의 여파로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가 더욱 심각해졌다.

18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은 24조6865억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증가했다.

이는 전분기 6.2%보다 0.2%포인트 둔화한 것으로, 중국 정부가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2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시장의 예상치 6.1%보다도 0.1%포인트 낮게 나타났다.

올해 1∼3분기 누적 경제성장률은 6.2%를 기록했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갈수록 둔화하고 있다.

지난해 1분기부터 4분기까지 경제성장률은 각각 6.8%, 6.7%, 6.5%, 6.4%를 나타냈다.

올해 1분기와 2분기 성장률은 각각 6.4%와 6.2%로 더 낮아졌다.

중국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6.0∼6.5%로 잡았다.

국제통화기금(IMF)은 15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6.1%로 예상했다.

그러나 둔화가 계속되고 3분기 성장률도 부진하면서 4분기 경제성장률은 6%대 밑으로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과 중국이 아직 공식적인 무역 합의문을 마련하지 못한 가운데 내년 중국 경제성장 전망도 밝지 않다.

세계 금융 기관들은 내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6%대 이하로 내려갈 것으로 보고 있다.

IMF는 내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5.8%로 전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