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음은 정신병 원인, 술로 인한 정신질환 남 78, 여 22%

남인순 의원 “음주폐해예방 전담부서 설치 필요”

자살-자해 시도자 10명중 4명 음주가 주요 동기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과도하고 잦은 음주는 정신 이상을 유발하는 한 원인이며, 술로 생긴 정신질환자 남성이 여성의 3.5배나 된다는 분석이 국정감사에서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의원은 16일 음주폐해 예방 전담부서 설치 등 강력한 대책을 촉구했다.

남 의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알코올 사용에 의한 정신 및 행동장애’ 진료인원 수 통계분석 결과, 2018년 남성이 5만8220명(77.8%), 여성이 16,646명(22.2%)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3.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여성의 경우 40대가 가장 많았으며, 남성의 경우 50대에서 가장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남 의원은 “매년 증가하고 있는 음주율에 비례하여 알코올성 질환 진료인원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특히 음주는 각종 암, 고혈압, 간질환 등 뿐 아니라, 우울증 등 정신질환과도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어 국민들의 정신적, 신체적인 부분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질병관리본부가 남의원실에 제출한 ‘자해/자살 손상환자 음주관련성 구성비’ 자료에 따르면, 음주 상태에서 자해나 자살을 시도해 입원 및 사망에 이른 환자가 2011년 1970명(37.7%)에서 2015년 3176명(39.3%)으로 나타났다.

자해-자살 시도자 10명 중 4명은 음주를 중요로 동기로 삼는다는 사실은 충격적이다.

또 건강증진개발원의 ‘자살시도자의 알코올 사용장애 비율’ 자료에 의하면, 자살시도자 전체 중 34.6%가 알코올 사용장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남성 자살시도자 중 절반 이상이 알코올 사용장애를 경험한 것으로 집계됐다.

남 의원은 “알코올 사용장애가 자살관련 행동과도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라며, “복지부의 2016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에 따르면, 알코올 사용장애가 모든 정신질환군 중에 평생유병률이 가장 높음에도 불구하고, 정신질환별 정신건강서비스 이용률에는 알코올 사용장애의 비중이 낮다”면서, “스스로가 알코올 관련 정신질환을 갖고 있는지 모르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이에 대해 적극 알릴 필요가 있으며, 음주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높이는 등 술에 대한 관대한 문화를 개선해야 할 필요가 있다” 고 주장했다.

남 의원은 이어 “음주로 인한 폐해가 늘고 있지만 관련 예산은 8년째 제자리걸음이고, 음주 폐해 예방을 위한 전담 부서도 존재하지 않는 등 정책 우선순위에 밀려나있다”라며 “음주 폐해 관련 전담부서를 설치해 알코올 중독 문제를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