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에 당황한 일본…9월 승용차 한국 수출 52% ↓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본의 한국 수출에 상당한 영향을 주고 있는 사실이 일본 정부의 통계를 통해 거듭 확인됐다.

일본 재무성이 21일 발표한 9월 무역통계(통관기준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 9월 일본의 한국 수출액은 4028억 엔(약 4조363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9% 감소했다.

또 이 기간에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은 2천513억엔으로 8.9% 감소했다.

이로써 일본은 9월에 한국과의 교역에서 1천514억엔의 흑자를 올렸지만, 흑자폭은 작년 동기보다 25.5% 급감했다.

일본의 대한국 수출액 감소율은 일본 정부의 대한국 수출규제와 이에 반발한 한국 국민들의 불매운동이 본격화된 8월(-8.2%)과 비교해 두 배 가까이 커졌다.

그 결과 9월 대한국 수출액 감소율(-15.9%)은 전체 일본이 교역하는 아시아 국가 중 1위였다.

품목별로는 맥주가 포함된 식료품 수출액이 8월에 40.6% 감소한 데 이어 9월에는 62.1% 급감해 17억3600만 엔에 그쳤다.

일본의 수출 규제를 받는 반도체 소재 등이 포함된 것으로 보이는 유기화합물 수출은 24.5% 줄었고, 반도체 등 제조장비 수출액은 55.7%까지 떨어졌다.

또한 한국의 일본차 구입 기피 영향으로 자동차 수출이 48.9% 감소했고, 이 중 승용차 수출액은 51.9%나 하락했다.

수출액뿐만 아니라 방일 한국인 관광객(9월) 역시 전년동월비 58% 급감해 한·일 교역지표 곳곳에서 두자릿수 감소율을 나타내고 있는 상황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