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관광 재개’ 언급했던 김정은, 돌변한 이유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 하는 모습.(조선중앙통신)©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안남도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 하는 모습.(조선중앙통신)© 뉴스1

[헤럴드경제=강문규·김수한 기자] ‘금강산 관광 재개’를 언급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돌연 금강산에 조성된 남측 관광시설 철거를 지시해 그 배경에 주목된다.

이는 남측이 지난해 9월 남북 정상이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금강산 관광 재개를 지금까지 이행하지 않은 것에 대한 직접적인 불만 표출로 1차 해석된다.

금강산 관광은 선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 남측 현대그룹과 함께 추진한 대표적인 남북 경제협력사업이라는 점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이례적으로 선대의 사업을 비판하며 자신의 색깔을 보다 분명히 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고, 땅이 아깝다고,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되었다고 심각히 비판했다”고 전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이번에 나온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은 남북 축구경기에 대해 남측에서 시니컬하게 평가한 것과는 다른 상황으로 보인다”며 “나쁘게만 바라볼 사안이 아니다. 이미 10여년이 지난 남측 시설을 향후 재개될 금강산관광에 대비해 재정비할 필요를 제기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김 위원장이 이번 발언으로 남한과의 관계를 저버리고자 하는 게 아니다”며 “북측 보도를 보면 ‘남측과 합의하여’ 진행한다고 표현하고 있다. 나쁘게 볼 사안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북한 매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직접 지시한 만큼 북측은 곧 금강산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기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 또는 사업자인 현대아산과 협의를 열자고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북측의 이러한 태도는 금강산 관광을 향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라는 것이다.

한편, 이런 일련의 작업이 북미 대화 진전에 따른 대북제재 완화 조치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풀이도 나온다. 대북제재가 완화될 경우, 금강산 관광 재개와 개성공단 재가동이 유력한 카드로 거론된다. 이를 위해 금강산 관광 시설을 즉시 가동한 수준으로 미리 정비할 필요성을 제기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 위원장은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되어 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금강산관광봉사를 담당한 당중앙위원회 해당 부서가 부지를 떼어주고 관리를 제대로 안 한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김 교수는 “어차피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면 가장 많이 찾을 관광객은 남측 국민들”이라며 “김 위원장 역시 그런 부분까지 염두에 두고 자신의 색깔이 강조된 관광지로 새롭게 조성하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 시설 재정비를 지시하면서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