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시위장에 등장한 동요 ‘아기상어’ 율동·떼창

 

지난 19일 오후 레바논 베이루트 인근 바브다 지역에서 반정부 시위대에 둘러싸인 차량 속 아기에게 시위 참가자들이 ‘겁먹지 말라’며 동요 ‘아기상어(아래)’를 불러주는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문자] 지중해 연안 국가 레바논에서 벌어진 대규모 반정부 시위 현장에서 겁먹은 아기에게 시위대가 동요 ‘상어 가족’을 불러주는 장면이 연출돼 화제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등 외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레바논 여성 엘리아 자보는 19일 밤 생후 15개월인 아들 로빈을 차에 태운 채 베이루트 남쪽 바브다 지역을 지나다 시위대에 둘러싸였다.

자보는 “아기가 있다. 너무 큰 소리를 내지 말아 달라”라고 부탁하자, 시위를 벌이던 시민들은 일제히 아기가 겁먹지 않도록 동요 상어 가족의 영어판 ‘베이비 샤크(Baby Shark)’를 율동과 함께 부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 장면을 찍은 동영상은 레바논에서 곧바로 큰 인기를 끌었다.

자보는 자신이 이런 일이 있었다고 말해주기도 전에 남편이 동영상을 봤을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다고 덧붙였다.

레바논에서는 지난 17일 정부가 내년부터 왓츠앱 등 메신저 프로그램 이용자에게 하루 20센트, 한 달 6달러의 세금을 부과하겠다고 발표한 이래 연일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자보는 “아기를 위해 거리에서 동요를 부르는 시위대야말로 레바논 어린이가 처한 현실을 보여준다”면서 “레바논 어린이들은 더 나은 미래를 가져야 한다. 로빈은 커서 이 동영상을 보고 레바논 사람들이 자신을 위해 싸웠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상어 가족’은 2015년 국내 교육 분야 스타트 업인 스마트스터디가 유아교육 콘텐츠 ‘핑크 폰’을 통해 내놓은 동요다. 북미권 구전 동요를 편곡한 2분 길이 노래로, 쉽고 중독성 있는 후렴구로 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