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0.9%가 전세계 부의 44% 차지… 하위 50%는 1% 소유

전세계 100만 달러 이상 자산가 4680명

총 158조300억 달러 보유…1년새 110만명↑

‘상위 10% 부자’ 첫 역전…중국 1억명> 미국 9900만명

크레디트 스위스 “부의 불평등, 다소 완화됐다” 분석

 

뉴욕 맨해튼에 있는 크레디트 스위스의 간판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글로벌 부(富)의 양극화 현상이 다소 완화됐지만, 여전히 자산 100만 달러(약 11억7200만원) 이상을 보유한 상위 0.9%의 부자가 전세계 부(富)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처음으로 중국의 ‘상위 10% 부자’ 수가 미국 보다 많아졌다.

21일(현지시간) 크레디트 스위스(Credit Suisse)가 발간한 ‘글로벌 웰스 보고서’에 따르면, 100만 달러 이상 자산을 보유한 4680만명(전체의 0.9%)이 전세계 부의 44%에 해당하는 158조300억 달러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년 간 100만 달러 이상 자산 보유자는 110만명이 늘어났다.

국가별로는 미국 1860만명(67만5000명 증가), 중국 450만명(15만8000명 증가), 일본 약 300만명(18만7000명 증가), 호주 120만명(12만4000명 감소) 등으로 분석됐다.

특히 ‘상위 10% 부자’는 중국이 1억명으로, 처음으로 미국(9900만명)을 앞질렀다.

다만, 백만장자는 세계에서 미국이 가장 많았다. 전체 백만장자의 40%가 미국인이었다. 중국(450만명)보다 4배나 더 많다. 뿐만 아니라 미국인의 1인당 재산은 평균 43만2365달러(약 5억700만원)로, 중국인(5만8544달러·약 6680만원)의 7.5배가 넘는다고 CNN비지니스는 보도했다.

보고서는 전세계 하위 50%가 보유한 자산은 전체의 1%를 밑돌고 있지만, 부의 불평등은 다소 완화됐다고 분석했다.

하위 90%가 보유한 자산은 전체의 18%에 불과하지만, 지난 2000년(11%) 보다는 증가했다. 또 상위 1%가 보유한 자산은 전체의 45%로, 2000년(47%)에 비해서는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