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서 시신 39구 실린 트럭 발견…불법이민 참사 추정

 

[BBC]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 에식스주의 산업단지에서 시신 39구가 실린 화물 트럭이 발견돼 영국 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BBC방송, ITV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에식스에 위치한 워터글레드 산업단지에 주차된 트럭의 화물칸에서 시신 39구가 나왔. 사망자는 청소년 한 명을 제외하고 모두 성인이었다.

경찰은 북아일랜드 출신의 25살 남성 운전자를 살인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영국 국가범죄수사국(NCA)은 범죄조직이 사건에 가담했을 가능성을 조사 중이다.

트럭은 불가리아에서 출발해 토요일인 지난 19일 웨일스의 홀리헤드를 통해 영국으로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컨테이너 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산업단지 출입을 금지한 상태다.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번 사건이 “상상할수 없는 비극이며, 진정으로 비통하다”며 “정확히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확인하기 위해 내무성과 에섹스 경찰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을 비롯한 유럽에서 시신 수십 구가 실린 트럭이 발견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영국에서는 지난 2000년 도버의 한 컨테이너에서 중국인 시신 58구가 나온 적도 있다.

2015년에는 오스트리아 고속도로에 세워놓은 트럭 안에서 어린아이를 포함한 시신 71구가 발견돼 충격을 주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