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엠넷 추가 압수수색…벌써 세번째

경찰오늘엠넷추가압수수색…벌써세번째

경찰이 엠넷을 추가 압수수색했다.

24일 연예계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CJ ENM의 엠넷 사무실을 방문, 추가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이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대한 순위 조작건을 수사하기 위해 엠넷 관련 압수수색을 한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경찰은 지난 7월31일 1차 압수수색을, 8월12일 문자 투표 업체 및 엠넷 압수수색을 한 바 있다. 이후 경찰은 지난 1일 엠넷 ‘프로듀스X101′로 발탁된 엑스원 멤버들의 일부 소속사를 압수수색하며 적극적인 수사를 벌였다.

‘프로듀스X101′은 지난 7월19일 성황리에 종영했다. 그러나 마지막 생방송 경연 당시 멤버별 최종 득표수에서 일정 배수가 나타나면서 삐걱거리기 시작했다.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았고, 7월24일 엠넷은 결국 집계 과정에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순위 자체는 변동이 없었다고 전했다.

제작진의 해명에도 말끔히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 유료 투표 애시청자들은 자신들이 응원한 연습생들에 대한 부당한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을 품고, 결국 엠넷 제작진을 고소 및 고발하기에 이르렀다.

현재 조사는 ‘프로듀스X101′뿐 아니라 ‘프로듀스101′ 전 시리즈, ‘아이돌학교’를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