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만난 이낙연 총리 “희망 조금 더 늘었다”…한일정상회담 개최 의사 전달

문 대통령 친서 ‘정상회담 제안’ 여부에 “제가 소개할 순 없다”

“한일 현안 여전히 어렵게 얽혀…그러나 희망이 조금 더 늘어”

“아베 ‘대화 지속’ 등 발언은 약간의 변화” 긍정 평가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일본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대통령 전용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며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일본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대통령 전용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며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도쿄)=배문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회담이 열린 24일 “현안에 관해 말씀드리면 여전히 상황은 어렵게 얽혀 있으나 제가 이틀 전 이 비행기를 타고 있었을 때에 비하면 지금 이틀 전보다는 희망이 조금 더 늘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2박 3일의 일본 방문을 마치고 돌아오는 공군 1호기(대통령 전용기) 안에서 진행된 동행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번 방일을 통해 보통의 일본 국민의 마음의 문을 조금이라도 다시 열었으면 하는 생각이 있었다”며 “그 점에서 조금의 변화라도 생길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 총리는 이번 방일 기간을 통해 아베 총리 회담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디딤돌 외교’에 주력했다.

특히 이 총리는 이날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21분간 회담했다. 당초 예정된 회담 시간인 10분+α 을 훌쩍 넘겨 21분간 진행됐다. 중일 관계 개선에 공을 들이고 있는 아베 총리가 전날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부주석과 19분간 회담한 것을 고려하면 한일 총리회담이 상당히 비중 있게 진행된 셈이다.

이 총리는 “아베 총리가 ‘상황을 이대로 둬선 안 된다’, ‘당국 간 대화를 지속해야 한다’, ‘여러 분야의 소통이 필요하다’고 한 말씀은 약간의 변화라고 저는 받아들인다”고 평가했다.

이 총리는 “그동안 비공개로, 간헐적으로 이어져 온 대화가 이제 공식화됐다”며 “아베 총리의 발언 속에서 정식으로 인정받았고 ‘(대화가) 지속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으니 공식화됐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방일을 통해 보통의 일본 국민의 마음의 문을 조금이라도 다시 열었으면 하는 생각이 있었다”며 “그 점에서 조금의 변화라도 생길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또한 전날 아베 회담 전망에 대해 ‘일정한 정도의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어제의 시점에서 오늘 발표한 그런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걸 이미 알고 있었다”며 “그런 분위기, 기류일 거라는 건 사전에 공유돼 있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번 회담에서 아베 총리의 배려를 느꼈다고도 소개했다. 이 총리는 “아베 총리가 말씀을 시작하면서 ‘일본에 대해 많이 아시는 이 총리께서 와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했고, 저와 작년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는 등 개인적 인연을 언급해주신 것을 작지만 배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어 “이야기를 하는데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을 만큼 마음을 써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한일정상회담 개최가 이뤄지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아베총리에게 언급했다. 동행기자단이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서 정상회담이 거론됐느냐’고 질의하자, “거론됐다는 것까지는 말씀드릴 수 있다”며 “정상회담에 대한 저의 기대감을 가볍게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이어 “한일관계가 개선돼서 두 정상(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이 만나면 좋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부 고위 관계자는 “구체적인 정상회담 개최 제안이라기보다는 본인의 희망을 밝힌 정도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아베 총리의 반응이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들으셨다”고만 밝혔다. 이 총리 발언에 대한 아베 총리의 답변은 별도로 없었다는 의미로 풀이됐다.

 

이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11월 정상회담 추진을 건의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정상회담에 관해서는 제가 언급하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은 흐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방일 성과에 대해 “현안에 관해 말씀드리면 여전히 상황은 어렵게 얽혀 있으나 제가 이틀 전 이 비행기를 타고 있었을 때에 비하면 지금 이틀 전보다는 희망이 조금 더 늘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아베 총리가 ‘상황을 이대로 둬선 안 된다’, ‘당국 간 대화를 지속해야 한다’, ‘여러 분야의 소통이 필요하다’고 한 말씀은 약간의 변화라고 저는 받아들인다”고 평가했다.

이 총리는 “그동안 비공개로, 간헐적으로 이어져 온 대화가 이제 공식화됐다”며 “아베 총리의 발언 속에서 정식으로 인정받았고 ‘(대화가) 지속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으니 공식화됐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방일 기간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 일본 정·재계 인사, 대학생 등과도 다양하게 접촉하며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정부의 의지를 밝히고 인적교류·경제협력의 지속 필요성을 강조했다.

사흘간 공식 일정만 14개에 달했고 비공식 정계·학계·언론계 인사 면담도 3차례 이상 진행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