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의 시대라지만…문제는 인력난

대기업 57% 실제 업무에 AI 기술 활용 중

인력확보에는 어려움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국내 대기업 5곳 가운데 3곳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실제 업무에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 조직을 갖춘 곳도 절반이 넘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업들은 AI 관련 전문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최근 국내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AI 도입 현황 및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한 131개 기업 가운데 57.3%(75개)가 AI를 업무에 도입했다고 밝혔다. 또 70개 기업(53.4%)은 AI 개발·운용을 위한 조직을 두고 있었으며, AI 관련 예산을 확보한 곳도 65곳(49.6%)에 달했다.

AI 기술을 도입한 기업들의 적용 업무 분야에 대해서는 ‘상품 개발’이라고 답한 기업이 40곳(53.3%·복수응답)으로 가장 많았고 ▷고객서비스(38개·50.7%) ▷사내 업무 개선(30개·40.0%) ▷ 영업업무 지원(15개·20.0%) ▷ 인사(1개·1.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도입 기업들의 만족도는 상당히 높았다. 7점 척도로 업무 개선에 도움이 된 정도를 평가하도록 한 결과, 5점 이상을 선택한 기업이 63개로 전체의 80%를 넘었다. 특히 7점 만점이라는 기업도 13곳에 달했다. 1점과 2점을 선택한 기업은 한 곳도 없었다.

AI 추가 도입을 계획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70개 업체(93.3%)가 그렇다고 답해 타 업무로 확대하는 데 대해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현재 AI 기술을 업무에 적용하지 않은 기업(56개) 중에서도 42곳(75.0%)은 도입할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AI를 도입·운영하는 과정에서 가장 어려운 점에 대해서는 ‘전문인력 확보’를 꼽은 기업이 54곳(72.0%·복수응답)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개인정보 등 데이터 부족(30개), 적합한 AI 제품 없음(11개), 예산 부족(9개) 등의 순이었다.

이와 함께 AI를 성공적으로 도입하기 위해 필요한 것에 대해서도 전체의 69.5%(91개·복수응답)가 ‘AI 전문인력 확보’라고 답했다. AI 솔루션 고도화(83곳)와 규제 해소(48곳), 경영진 인식 개선(43곳) 등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AI를 업무에 적용할 경우 기대 효과에 대해서는 ‘사내 업무효율 개선’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80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상품 경쟁력 강화(77개), 고객 서비스 강화(68개), 신사업 기회 발굴(42곳) 등으로 조사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