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 지방 먹으면, 알츠하이머 위험 75%↑

치매 걸리지 않은 남녀 1600명, 10년 추적관찰

뇌 이미지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혈액 내 트랜스지방 함량이 높은 사람들은 어떤 원인에서든 알츠하이머나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50~75%나 높다고 미국 CNN방송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신경학저널이 이날 발표한 새로운 연구결과에 따르면, 이 같은 결과는 치매에 걸리지 않은 남녀 1600명 이상을 10년 이상 추적 관찰해 도출됐다.

트랜스 지방 수치에 대한 혈액검사는 연구를 시작할 때 실시됐고, 그들의 식단을 분석했다. 연구원들은 고혈압, 당뇨병, 흡연과 같은 치매의 위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른 요인들을 조정했다.

그 결과, 높은 트랜스 지방을 가진 사람들이 가장 낮은 트랜스 지방 수치를 가진 사람들에 비해 치매에 걸릴 확률이 52~74%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경학자인 닐럼 티 아가르왈은 “이번 연구는 잘 알려진 심혈관 결과와 더불어 트랜스 지방 함량이 높은 식단이 뇌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신경학회 회원이자 시카고에 있는 러시 알프하이머 질병센터의 공동 대표로, 이번 연구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또 이번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알츠하이머 예방 클리닉의 책임자인 리처드 아이작슨 박사는 “이번 연구는 트랜스 지방의 섭취가 알츠하이머와 치매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이전의 근거를 바탕으로 하고 있어 중요하다”고 말했다.

트랜스 지방은 특정 육류와 유제품에서 소량으로 자연적으로 발생할 수 있지만, 인간이 만든 것에서 가장 많다.

트랜스 지방산이라고도 불리는 인공 트랜스 지방은 액체 식물성 기름에 수소를 첨가해 더욱 고체화시키는 산업화된 과정에 의해 만들어진다. 트랜스 지방은 생산하기 저렴하고, 오래 지속되며, 음식의 맛과 질감을 좋게 하기 때문에 우리들의 음식에 자주 사용된다.

트랜스 지방은 튀긴 음식 외에도 커피 크림, 케이크, 파이 껍질, 냉동 피자, 쿠키, 크래커, 비스킷 그리고 수십 가지의 다른 가공식품에 들어 있다.

일본의 한 연구에서는 달콤한 페이스트리가 트랜스 지방 수치를 높이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음이 밝혀졌다. 페이스트리에 이어 마가린, 사탕, 카라멜, 크로와상, 비유제품 크림, 아이스크림, 쌀 크래커 등에 트랜스 지방이 많이 함유돼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