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화된 회계법인, 4대 법인 매출 점유율 50%

대형과 소형법인 증가 추세

경영자문 매출액 지속적 증가

[헤럴드경제=김나래 기자] 국내 회계법인들이 승자 독식 현상이 강해지고 있다. 4대 회계법인이 전체 회계법인에서 차지하는 매출 점유율이 50%를 넘어섰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은 28일 ’2018사업연도 회계법인 사업보고서 분석 및 시사점’이란 자료에서 올해 3월말 현재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회계법인은 신설 13개, 합병 6개를 포함해 총 182개로 전기 대비 7개 증가했다고 밝혔다.

규모별로는 소속 등록회계사 100명 이상 법인은 14개, 30~99명 법인은 30개, 30명 미만 법인은 138개로, 대형과 소형법인이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설법인 13개가 모두 소형임을 감안할 때 합병 및 자체충원 등으로 기존 회계법인 규모는 점차 대형화되는 추세”라고 밝혔다.

전체 등록회계사는 총 20,884명으로 전기 대비 4.1% 증가했다. 이 가운데 회계법인 소속은 1만1426명으로 전체의 54.7%를 차지했다. 이는 전기 대비 6.8% 증가한 수치다.

특히, 4대 회계법인 삼일, 삼정, 한영, 안진 소속 등록회계사는 5558명으로 전기 대비 7.1% 증가해 전체 회계법인 중 4대 회계법인의 등록회계사 비중은 48.6%를 차지했다.

회계법인의 영업현황을 살펴보면 2018사업연도 회계법인 전체 매출액은 3조 4663억원으로 전기 대비 4824억원, 16.2% 증가했다.

업무별로는 경영자문 1조 1089억원(32.0%), 회계감사 1조 1081억원(32.0%), 세무 1조 535억원(30.4%), 기타 1958억원(5.6%) 순이었다.

이 가운데 경영자문 매출액이 23.9% 증가해 회계법인 매출 중 경영자문 비중이 지속 확대되고 있으며, 이번에 최초로 경영자문 매출액이 감사 매출액을 추월했다.

이는 내부회계관리제도 구축 자문, 신규 IFRS기준서(수익, 금융상품, 리스, 보험 등) 도입 자문 등 감사 관련 용역 특수 및 M&A 자문 증가 등에 주로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4대 회계법인 매출액은 1조 7482억원으로 전기 대비 16.6% 증가했으며, 회계법인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0.4%에 달했다.

금감원은 경영자문의 상대적 중요성이 커질수록 회계감사 부문에서 우수인력 유출에 따른 감사품질 저하 소지가 있어 감사업무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등 감사인력 관리 강화해 나간다는 게획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