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달 3~5일 태국 아세안+3 ·13~19일 칠레 APEC 정상회의 참석

2박3일간 아세안+3 정상회의 등 참석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협력 당부

3박7일간 멕시코 공식방문 등 중남미행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9월 5일(현지시간) 라오스 와타이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환영인사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월 3~5일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태국 방콕을 방문하는 데 이어 그 다음주 11월 13~19일 3박 7일간 칠레 APEC 정상회의 참석과 멕시코를 공식 방문하기 위해  중남미를 찾는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8일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우선 문 대통령은 내달 3일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정세를 비롯한 다양한 역내 주요 현안에 대한 우리 정부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내달 25~27일까지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아세안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력을 다시 한번 당부한다.

구체적으로 문 대통령은 4일 오전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파트너십 증진’을 주제로 개최되는 만큼, 문 대통령은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지속가능한 공동체 건설을 역내 협력의 지향점으로 제시하고, 이를 위한 공동 노력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속가능발전 관련 특별 오찬’에 참석, 우리 정부의 노력을 소개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설명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변함없는 지지를 당부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여타 국가들의 지역협력 구상들간의 협력 의지를 표명하고,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의 노력을 강조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13일 중남미 순방길에 오른다. 우선 13일 멕시코에 도착, 공식 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14일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한-멕시코 정상회담을 갖고 ▷우리의 태평양 동맹(PA) 준회원국 가입을 위한 멕시코의 지지 확보 ▷믹타(MIKTA) 등 국제무대 협력 강화 ▷현지 우리 투자기업 활동 지원 등에 대해 협의할 방침이다. 또한, 현지 우리 동포 및 지상사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갖는다.

고 대변인은 “이번 방문을 통해 우리의 중남미 제1위 교역국이자 중견국 외교의 최적 파트너이며 미주 시장 진출의 교두보인 멕시코와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상생번영과 실질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15~17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리는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사람과 사람 연결, 미래 만들기’라는 주제 열리는 올해 APEC 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은 ‘무역·투자 및 연계성’, ‘포용적 성장 및 지속가능 성장’, 그리고 ‘APEC의 미래’에 대해 논의한다.

특히, 창설 30주년을 맞는 APEC 정상회의에서는 그간의 APEC의 성과를 평가하고 미래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APEC 정상회의 기간 중 주요국들과 양자 정상회담을 갖는 방안도 조율 중이다.

한편 한국은 2005년에 이어, 2025년 APEC 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