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미’와 만들어가는 K팝 팬 문화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K-POP 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는 방탄소년단, 그리고 팬 문화를 이끌어 가고 있는 아미는 서로 다양한 활동들로 K-POP 문화를 이끌어 가고 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서 출시한 ‘BTS 위버스’는 방탄소년단과 전 세계 아미(ARMY)가 함께 만들어가는 교류의 장이다. 방탄소년단과 팬 모두가 서로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남기고 방탄소년단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는 영상과 이미지가 업로드 되는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멤버들과 팬들의 활발한 소통으로 공감대를 넓혀나가고 있다.

방탄소년단 맴버 ‘정국’의 22살 팬이 만든 ‘비티쿠’는 방탄소년단의 영문 이름인 ‘BTS’와 무언가에 깊게 빠져 활동하는 ‘덕후’의 합성어로, 실시간 뉴스 – 유튜브 최신 영상 – 실시간 트위터 소식외에도 네이버 블로그, 다음 브런치, 페이스북, 빙, 구글등의 여러 플랫폼에서 얻어야 하는 데이터 정보를 비티쿠에서 모두 만나볼 수 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스타일을 더욱 다양하게 꾸미고 공유할 수 있도록 기존 스타일링 시스템에 새로운 스타일링 아이템 56종과 스티커 장식 기능, SNS 공유 기능이 있는 ‘BTS월드’

이처럼 다른 팬 문화에서는 보기 힘든 새로운 문화를 만들고 이끌어 나가고 있는 방탄소년단과 그 팬덤 아미. 특히, 개인 팬이 만든 방탄소년단 팬 커뮤니티 ‘비티쿠’는 최근, 공식 리뉴얼을 마치고 다시 오픈한다. 처음 모습을 보였던 2월 22일 이후 8개월 만이다.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그 아이돌에 그 팬’이라는 지난 2월의 수식어를 그대로 보여준 방탄소년단의 팬덤 ‘아미’는 그 수식어에 걸맞는 모습을 여전히 보여주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