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 4중전회 개최…홍콩 시위 책임론, 캐리 람 장관 운명은

28~31일까지 중국 공산당 전체회의 개최

홍콩 시위 책임 람 장관 문책 여부 관심

SCMP 칼럼,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중국 공산당의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제19기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4중전회)가 28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열린다. 장기화된 홍콩 폭력 시위가 주요 쟁점으로 꼽히는 가운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문책 여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시위 진압 경찰의 푸른색 물이 뿌려진 카우룬 모스크와 이슬람 센터를 방문해 살펴보고 있다.[EPA=헤럴드경제]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28일 막이 오르는 중국 공산당의 4중전회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집권 전반기 성과를 평가하고 후반기 당 지도부의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이번 회의에서 관심이 모아지는 부분은 5개월째 지속되고 있는 홍콩 시위에 대한 책임론과 함께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교체 여부다. 지난 1일 중국이 건군 70주년을 맞아 사상 최대 열병식을 진행한 날, 홍콩에선 대규모 시위가 일어나면서 홍콩이 중국 본토의 체면을 구겼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런 분위기를 담아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식통을 인용해 “다섯달 째 홍콩을 혼란에 빠트린 람 장관이 해임될 전망”이라며 “시진핑 주석이 교체를 확정한 뒤 내년 3월쯤 후임자를 임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외부무 대변인은 이를 확인하기 위한 CNN방송의 질문에 “정치적 루머”라며, “중앙 정부는 특별 행정 장관이 법에 따라 홍콩을 지배하는 것에 대해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SCMP는 27일 칼럼을 통해 람 장관의 경질설이 단순한 루머일 수 있지만,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날 리 없는 만큼 일정한 정치적인 목적을 갖고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칼럼은 “홍콩의 차기 지도자는 개인적인 카리스마는 물론 관습에 얽매이지 않는 정치적 지혜도 있어야 한다”는 주장도 내놓았다.

3중전회가 개최된 이후 약 20개월만에 개최되는 이번 4중전회에선 그 동안 미뤄졌던 후계자 선정이나 정치국 상무위원 수 조정 등 통치제계의 변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 3중전회에선 국가주석 3연임 제한 조항을 삭제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4일 주재한 정치국 회의에서 중국 특색 사회주의 제도의 견지와 완비, 국가 통치 체계와 통치 능력의 현대화 등을 4중전회의 논의 의제로 꼽았다.

이들 가운데 ‘국가 통치 체계 현대화’ 부분은 중국 지도부 체계의 변화라는 해석도 있지만, 홍콩 시위 장기화에 대응한 일국양제 등 국가 통치 체제와 관련된 것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