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의 낙원 터키 안탈리아

‘햇살 가득, 지중해의 낙원 터키 안탈리아’ 편이 KBS 여행 교양프로램 ‘걸어서 세계속으로’에서 방송된다.

터키 지중해 최대의 관광도시 안탈리아(Antalya)에서 케밥을 비롯한 다양한 먹거리와 행운의 부적 ‘나자르 본주’를 구경한다.

또 터키 전역의 고대 극장 중 가장 보존이 잘 된 아스펜도스 극장 등 안탈리아 지역의 고대 유적을 페르게(Perge)에서 만나본다.

‘걸어서 세계속으로’에 소개된 터키 안탈리아 [KBS 화면]

결혼식과 목욕탕 하맘 등 전통이 있는 이곳. 클레오파트라 비치와 욀뤼데니즈(Oludeniz)에서 지중해를 느껴본다.

뎀레(Demre)에는 암벽에 만든 다양한 크기의 석굴 무덤 등 고대 리키아 시대의 유적들이 많이 남아 있다.

기원전 12세기경에 세워진 고대도시 페르게(Perge)의 다양한 유적과 특히 수용 인원 1만2000 명이 넘는 규모의 마차 경기장을 찾아간다.

알라니아(Alanya)에는 클레오파트라가 휴가를 즐긴 클레오파트라 비치가 유명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