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손흥민, 골대 강타만 두 번…토트넘 리버풀에 1대2 역전패

환상슛 2개 크로스바에 막혀 아쉬움

손흥민이 전반 1분만에 선제골을 엮어내던 순간. 손흥민이 수비 2명을 제치고 때린 슛이 리버풀 수비수 로브렌(6번)의 머리에 맞고 다시 크로스바를 맞았다. 리바운드된 볼을 해리 케인이 머리로 밀어넣으며 토트넘이 1-0으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팀은 결국 1-2로 아쉽게 패했다. [연합=헤럴드경제]

‘손’맛은 뛰어났지만, 결과는 아쉬웠다.

손흥민(27)이 속한 토트넘은 28일 오전 1시 30분(한국 시각)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리버풀 원정에서 1-2 역전패했다. 손흥민은 이날 풀타임을 소화하며 골대 강타 2회를 포함, 해리 케인(26)의 선제골에 관여하는 등 팀 내 3위에 해당하는 평점 7점을 받았지만 팀의 최근 리그 원정 무승 고리를 끊지는 못했다.

팽팽할 것 같았던 경기는 예상외로 전반 1분 만에 균형이 무너졌다. 토트넘의 선축으로 시작된 공격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재치있는 트래핑으로 수비 2명을 제쳐내고 슈팅을 시도했다. 그의 발을 떠난 공은 상대 수비 머리를 맞은 뒤 크로스바에 맞고 흘러나왔다. 이를 쇄도하던 해리 케인이 머리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선제 실점 이후 조급해진 리버풀은 양 풀백을 전진 배치하며 토트넘을 몰아붙였다.

토트넘은 계속되는 리버풀의 공세에 ‘지역 방어+역습 전술’로 대처했다. 중심엔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자신의 장기인 스피드를 활용해 리버풀의 뒷공간을 지속적으로 파고들었다. 특히 리버풀의 두 중앙 수비수 중 비교적 실수가 많은 데얀 로브렌을 공략했다.

후반 2분 파울로 가자니가 골키퍼의 골킥으로 시작된 역습에서 로브렌과의 스피드 경합을 이겨낸 손흥민은 알리송 골키퍼까지 제치며 득점 기회를 잡았다. 좁은 각도에서 때린 손흥민의 왼발 슈팅은 크로스바를 강하게 맞고 튀어나오며 추가골로 기록되지 못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골대만 2번 맞추는 불운 속에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추가골 기회를 놓친 토트넘은 5분 뒤 헨더슨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후 리버풀은 전방 압박을 통해 후반 29분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살라가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역전을 허용한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 로 셀소를 투입하며 동점 의지를 불태웠지만, 리버풀의 수비를 뚫지 못했다.

토트넘은 이날 패배로 지난 1월(풀럼 원정 2-1 승) 이후 리그 원정 11경기 무승(2무 9패)의 깊은 수렁에서 허덕이게 됐다. 지난 23일 UEFA 챔피언스리그 즈베즈다 원정에서 5-0 대승을 거두고 온 터라 아쉬움이 더 컸다. 리버풀 전을 앞두고 선수단이 이례적으로 포체티노 감독과 저녁 식사를 함께하는 등 팀 단합을 다졌지만 결과를 만들어내는 데에는 실패했다.

토트넘의 다음 경기는 내달 4일 에버튼 원정이다. 오랜 원정 무승을 물론 포체티노 감독 부임 이후 최악의 스타트(10경기 승점 12점)를 기록 중인 토트넘이 위기탈출에 성공할까? 가라앉은 분위기 반전을 위해서는 ‘손’맛이 절실하다.

박범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