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카카오, ICT ‘동맹’…3000억규모 지분 맞교환

통신-플랫폼의 결합 ‘시너지’

글로벌 ICT 공룡 공습에 공조

5G 특화서비스도 협력하기로

유영상(왼쪽) SK텔레콤 사업부장과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가 28일 지분 맞교환 및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카카오 제공]

유영상(왼쪽) SK텔레콤 사업부장과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가 28일 지분 맞교환 및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카카오 제공]

SK텔레콤과 카카오가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ICT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SK텔레콤은 카카오와 3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교환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다고 28일 밝혔다.

SK텔레콤은 3000억원 규모의 자기주식을 카카오에 매각하고 카카오는 신주를 발행해 SK텔레콤에 배정하는 방식으로 지분을 맞교환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카카오 지분 2.5%를, 카카오는 SK텔레콤 지분 1.6%를 보유하게 된다. 이와 함께 두 회사는 통신·커머스·디지털 콘텐츠·미래 ICT 등 4대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이번 협력이 단일 영역에서의 업무협약(MOU) 체결과 달리 지분 교환이 수반됨으로써 보다 전방위적인 파트너십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사업 및 서비스 뿐 아니라 연구개발(R&D) 협력까지 망라한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지속적인 협력 구조를 만들기 위해 ‘시너지 협의체’를 신설, 사업 협력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업부장과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가 ‘시너지 협의체’의 대표 역할을 수행한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업부장은 “카카오와의 파트너십은 미래 ICT의 핵심이 될 5G, 모바일 플랫폼 분야의 대표 기업이 힘을 합쳐 대한민국 ICT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중요한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국내 ICT 대표기업인 두 회사가 글로벌 업체와 견줄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