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핸드백 가격 오른다…1년만에 최대 13% 인상

[게티이미지=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명품 브랜드 샤넬이 오는 31일 ‘클래식’ ‘2.55’을 비롯한 주요 상품군의 핸드백 가격을 최대 13% 인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샤넬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 본사의 가격 조정에 따라 오는 31일 일부 핸드백 상품군의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고 이날 뉴스1이 보도했다.

인상 품목은 클래식·2.55·보이샤넬·가브리엘이다. 인상률은 최저 3%, 최대 13%다. 샤넬이 핸드백 가격을 올린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약 1년 만이다.

샤넬 관계자는 “다른 명품 브랜드와 마찬가지로 제작비와 원가 변화, 환율 변동 등을 고려해 가격을 정기적으로 조정한다”며 “이번 조정은 샤넬 본사의 ‘가격 조화 방침’에 따라 국가 간 가격 차이를 줄이고자 시행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샤넬은 앞서 올해 3월 ‘혼수철’에 주얼리와 시계 등 총 462품목의 가격을 평균 1% 올린 바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타임리스클래식·보이샤넬·2.55 등 주요 핸드백 상품군의 가격을 평균 5% 인상했다.

샤넬은 이를 포함해 지난해 총 4차례 가격을 올렸다. 작년 프라다도 총 4차례, 루이비통도 총 3차례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