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바그다디 잡은 멋진 개”…트럼프, ‘IS 습격작전’ 군견 사진 공개

특수제작 조끼 입은 군견 사진 공개

군견 이름은 밝히지 않아…관리인·부대 노출 우려

벨기에 말리노이즈 종으로 알려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 수괴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 습격 작전에 참여한 군견의 사진을 트위터에 공개했다. [트위터 갈무리]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 특수부대의 이슬람국가(IS) 습격 작전에 참여한 군견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군견은 작전 수행 중 IS 지도자인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를 터널에서 뒤쫓은 군견 중 하나로,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27일(현지시간) 궁지에 몰린 알 바그다디가 자살조끼를 터트리는 과정에서 군견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군견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IS 지도자인 알 바그다디를 잡아서 죽이는 데 있어 훌륭한 일(great job)을 한 멋진 개의 사진을 기밀해제키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에는 특수 제작된 조끼를 입고 있는 개의 모습이 담겨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 군견은 지난 2011년 알카에다 수괴 오사마 빈 라덴을 습격할 당시 작전에 참여했던 말리노이즈(Malinois)와 같은 종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군견의 사진을 공개하기 위해 특별 허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군견의 사진을 공개하기 불과 몇 시간 전까지만 해도 마크 밀리 합동참모본부 의장은 작전에 참여한 군견의 이름과 사진 등을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군견이 임무로 복귀했다고 밝히면서 “우리는 개들의 사진이나 이름, 다른 그 어떤 것도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사진은 공개됐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 누구도 군견의 이름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군견의 이름이 드러날 경우 부대의 정체가 드러날 수 있기 때문이다.

퇴역 장군인 마크 허틀링은 트위터에서 “군견의 이름을 공개하면 무심코 군견의 관리인의 이름과 습격에 투입된 부대가 드러날 수 있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