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1천만뷰 넘긴 북한 콘텐츠 ‘솔솔’…“조회수 1천만뷰 영상도”

 

[유튜브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은둔의 왕국’북한에 대한 호기심이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9일 유튜브에 ‘북한’(North Korea)이라는 키워드로 검색했을 때 조회수 1천만뷰를 넘긴 영상이 10개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1위는 2017년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 씨의 급박했던 순간을 담은 8분 8초짜리 영상이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1천940만뷰를 기록했다.

유엔군사령부는 당시 오 씨의 귀순 주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는데, 이를 미국 군사전문 동영상 공유 업체 ‘밀리터리 노츠’(Military Notes)가 편집해 2017년 11월 23일 유튜브에 올렸다.

2위는 북한 주재 인도네시아 외교관으로 근무했던 자카 파커가 2016년 5월 2일 올린 ‘평양 먹방’ 영상이다. 김밥과 부침개 등을 파는 좌판과 이를 사 먹는 북한 병사의 모습이 흥미롭다. 1천733만뷰를 돌파한 이 영상에는 1만8천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파커는 한글로 쓴 영상 설명글에서 “평양의 북새 거리에서 길거리 음식을 맛보려 했어요. 음식을 많이 사지는 않았고요, 우리가 무슬림이라서 음식을 고를 때 매우 조심한답니다. 채소나 해산물, 밥과 밀가루 든 음식만 사 먹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HBO 채널의 토크쇼 ‘라스트 위크 투나잇 위드 존 올리버’에서 북한을 다룬 영상(3위), 리투아니아 여행 유튜버의 북한 여행 후기 2건(4위·7위), 북한 열병식을 편집한 영상들(5위·8위) 등이 뒤를 이었다.

미국 인기 토크쇼 ‘지미 키멀 라이브’에서 북한의 핵 위협이 두렵다고 응답한 미국 시민들이 정작 지도상에서 북한 위치를 짚어내지 못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6위)도 순위권에 들었다.

VOA는 북한 관련 콘텐츠들이 적지 않은 조회수를 기록하는 것과 관련, “북한에 대한 전 세계 네티즌들의 호기심과 관심을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다만 조회수 상위권 채널 가운데 북한이 직접 운영하는 계정은 찾아볼 수 없었다.

북한의 대남 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우리민족끼리’’ 유튜브 채널을 운영했지만 2017년 9월 계정이 폐쇄됐다.

북한 조선중앙TV의 유튜브 채널 계정도 2016년 11월 ‘유튜브 커뮤니티 규정을 위반해 계정이 해지됐다’는 안내 문구와 함께 폐쇄됐다고 VOA가 당시 보도했다.

대외선전 매체 ‘조선의 오늘’과 ‘붉은별TV’ 등은 계정을 유지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