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완전 나쁜 놈, 임명 안되게 해야”…유시민, 윤석열 발언 공개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9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8월초 내사설에 대한 근거 자료를 공개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방송된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윤 총장의 공개되지 않은 발언 중에서 대검의 해명 요구에 응답하기 위해서 필요한 부분을 공개한다”며 “사석에서 윤 총장이 조 전 장관에 대해 발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이사장이 ‘취재’를 통해 확인했다는 내용에 따르면, 윤 총장은 A씨를 만나는 자리에서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면 안 된다.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 아주 심각하다.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 감이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윤 총장은 또 “내가 사모펀드 쪽을 좀 아는데, 이거 완전 나쁜 놈이다. 대통령께 말씀 드려서 임명 안 되게 해야 한다”며 “그냥 가면 장관 되어도 날아갈 사안이다”고 했다고 한다.

유 이사장은 “대통령을 만나 이야기 하고 싶어서 익명의 취재원 A씨에게 발언한 것”이라며 “이와 동일한 이야기를 그 쯤 계속해서 사석에서 했다는 내용을 다른 곳에서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청와대 직원이 아니고 외부 사람”이라며 “청와대 외부인에게 조국에 대해 평가를 하고 이런 이유로 임명을 하면 안된다고 이야기 할 만큼 대통령에게 말을 전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유 이사장이 A씨의 발언을 공개함으로써 ‘조국 내사’를 둘러싼 윤 총장과 유 이사장의 공방은 2라운드로 접어들게 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