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남부서 규모 6.6 강진…2명 사망 수십명 부상

[유럽지중해지진센터]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에서 29일(현지시간) 규모 6.6 강진이 발생해 2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다치는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규모 5가 넘는 여진도 두 차례 이어지면서 재산피해도 속출했다.

GMA 뉴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구 120만명 이상인 민다나오섬 다바오시에서 남서쪽으로 52㎞ 떨어진 곳에서 일어났다. 진원의 깊이는 30㎞로 관측됐다.

지진으로 인한 진동은 약 100km 떨어진 민다나오섬 중심도시 다바오시에서 느껴질 정도로 강력했다. 현지언론은 공포에 질린 주민들이 건물에서 벗어나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다바오시 옆에 있는 코타바토주(州)의 에밀리 로우 멘도사 주지사는 현지 언론에 “진동이 1분가량 계속돼 사람들이 건물 밖으로 뛰쳐나갔고, 일부 붕괴한 주택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날 강진으로 66세 건설노동자와 15세 학생이 건물 파편에 맞아 숨지는 등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앙 인근 툴루난시에서는 초등학교 건물이 무너지면서 학생·교사 50명이 파편에 맞아 다치기도 했다.

필리핀은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자리 잡고 있어 연중 크고 작은 지진이 자주 일어난다.

2013년 10월에는 필리핀 중부에서 규모 7.1의 지진이 일어나 220명이 숨졌고, 1990년 7월에는 루손섬 북부에서 7.8의 강진이 발생해 2천400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 16일에도 다바오시 인근에서 규모 6.4 지진이 발생해 최소 5명이 목숨을 잃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