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화염과 싸우는 캘리포니아…강풍이 중대고비

캘리포니아 와인 생산지로 유명한 소노마 카운티 알렉산더밸리에 있는 소다 록 와이너리가 불길에 휩싸여 있다.

캘리포니아 와인 생산지로 유명한 소노마 카운티 알렉산더밸리에 있는 소다 록 와이너리가 불길에 휩싸여 있다.  <게티이미지=헤럴드경제 특약>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북부에 대형 산불이 잇달아 발화해 피해가 커지는 가운데 29일(현지시간) 최고 풍속 시속 68마일(약 110㎞)대에 달하는 강풍이 불어 산불 진화에 중대고비를 맞고 있다.

캘리포니아주에는 현재 샌프란시스코 북부 소노마 카운티 일원과 남부 로스앤젤레스(LA) 북서부 셔먼옥스·게티센터 인근에 각각 큰 불이 일어나 세력을 키우고 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캘파이어)은 소노마 카운티 일원의 킨케이드 파이어가 29일 오전까지 7만5천400에이커(305㎢)의 산림과 일부 주택가를 태웠다고 밝혔다.

서울시 전체면적(605㎢)의 절반이 넘고, 샌프란시스코 시 면적의 2배에 달한다. 전날까지 6만6천 에이커를 태운 산불의 기세는 하루 사이에 1만 에이커(40㎢)를 더 집어삼켰다.킨케이드 파이어의 현재 진화율은 15%에 그치고 있다.

가옥 57채, 건물 67동이 전소했고 20여 채는 부분 파손됐다. 9만여 채에 달하는 가옥이 불길의 위협을 받고 있다. 소방관들을 포함해 부상자 여러 명이 발생했지만, 아직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 조너선 콕스 대변인은 “불을 완전히 끄는 데 몇 주가 걸릴지도 모른다. 11월 7일까지 완전 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와인산지로 유명한 소노마 카운티에서는 국지적으로 작은 불이 계속 일어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북부도 마찬가지다.

현지 소방국은 새로 강제대피령이 떨어진 지역도 있다고 말했다.캘리포니아 소방국은 29일 오후 현재 대피명령이 내려진 주민 수가 남·북 캘리포니아를 더해 15만6천여 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앞서 대피했다가 불길이 잦아들어 귀가한 주민 수도 3만여 명에 달한다.

남부 캘리포니아 LA에서 발화한 게티 파이어는 북부 산불에 비하면 규모는 작은 편이다. 진화율 5%를 보이는 게티 파이어로 658에이커(2.6㎢)의 산림과 주택가가 불에 탔다. 가옥 12채가 전소됐다.

에릭 가세티 LA 시장은 “불기둥이 치솟는 형태로 번지는 큰 불길은 잡혔지만, 여전히 위험한 상태” 라면서 약 7천 가구에 대피령이 내려져 있다고 말했다. 게티 파이어는 유명 미술작품을 다수 소장한 게티센터 주변으로 번졌지만 미술관에는 피해가 없는 상태라고 게티센터 측이 밝혔다.

이 불은 LA의 대표적 부촌인 벨에어, 브렌트우드 등지로 번져 유명 인사들도 대피 행렬에 합류했다.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 소속 스타 플레이어 르브론 제임스도 대피했고 민주당 대선 주자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의 가족도 피신했다고 CBS 방송은 전했다.

LA소방국 랠프 테라자스 국장은 “파이어라인(방화선)을 지키는데 모든 가능한 자원을 투입해 힘겹게 버티고 있다”라고 말했다. 많은 주민이 대피하면서 집을 비운 사이에 빈집털이범 등의 범죄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현지 경찰은 전했다.

소노마 카운티 경찰국은 “범죄 의도를 갖고 강제 대피지역에 들어간 용의자 여러 명을 체포했다”고 말했다.캘리포니아 최대 전력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은 약 150만 가구에 대한 추가 단전에 들어갔다. 이는 이번 산불과 관련해 세 번째로 내려진 예고 강제단전이다.

약 400만 명의 주민이 암흑 속에서 밤을 지새워야 할 수도 있다고 CBS방송은 전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지난 주말부터 2~3일째 지속해서 전력을 공급받지 못하는 주민 수는 26만 명에 이른다고 PG&E는 전했다. PG&E는 샌프란시스코 북동쪽에서 일어난 일부 산불에 대해 전력선 스파크가 발화의 원인임을 인정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이날 오후부터 캘리포니아주 남·북부에 최고 풍속 시속 60~70마일(96~112㎞)에 달하는 강풍이 불고 있다고 전했다. 이른바 악마의 바람 또는 샌타애나 강풍으로 불리는 고온건조한 강풍은 방향을 예측하기 어렵고 돌풍 형태로 옮겨 다녀 소방당국의 진화에 어려움을 주고 있다.

기상 당국은 특히 산악과 협곡 지역에서 바람의 세기가 강해지고 있다면서 산간 지역 주민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