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예비장인은 작곡가 장욱조·처남은 배우 장희웅

[KBS]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가수 김건모(51)가 내년 초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예비 장인이 유명 작곡가 겸 가수 장욱조로 확인됐다.

김건모 측은 30일 “내년 1월30일 버클리 음대를 졸업한 미모와 실력을 겸비한 30대 피아니스트 장모씨와 결혼한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 1년여간 교제했다.

현재 목사로 활동 중인 장욱조 씨는 방주연이 부른 ‘기다리게 해놓고’를 비롯해 조경수 ‘아니야’, 장미화 ‘어떻게 말할까’, 태진아 ‘잊지는 못할 거야’ 이용복 ‘잊으라면 잊겠어요’, 조용필의 ‘상처’ 등을 작곡했다.

예비신부 장씨의 오빠이자 배우 장희웅은 2000년 드라마 ‘덕이’로 데뷔했다. 이후 ‘주몽’, ‘이산’, ‘선덕여왕’, ‘계백’, ‘마의’, ‘너의 목소리가 들려’, ‘갑동이’ 등에서 비중 있는 조연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김건모는 1992년 1집 앨범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로 가요계에 데뷔해 ‘핑계’, ‘잘못된 만남’, ‘아름다운 이별’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내며 국민가수로 자리 잡았다. 최근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등에 출연하며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