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50대男, 지인 3명 살해 후 시신 먹어 ‘충격’

식인 혐의로 체포된 러시아 남성 [러시아 방송‘렌 TV’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러시아 50대 남성이 지인 3명을 살해한 후 시신 일부를 먹은 혐의로 체포돼 러시아 전역을 충격에 빠트렸다.

29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 수사위원회(SK)는 이날 북부 아르한겔스크 지역에서 이 같은 혐의로 51세의 남성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이 남성은 2016~2017년 지인 남성 3명에게 술을 먹인 후, 이들이 잠들자 칼로 찔러 숨지게 한 뒤 시신 일부를 먹고 나머지를 인근 호수와 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후 대담하게도 피해자 중 한 명이 살던 아파트로 들어가 아무일 없는 듯 생활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그는 피해자의 부모에게 들킬 것을 우려, 아들이 일자리를 찾아 다른 지역으로 이사했으며 가기 전 자신에게 아파트를 맡겼다고 거짓으로 둘러댔다.

SK는 아르한겔스크의 강과 호수에서 사람 시신과 동물 뼈가 담긴 가방을 발견했으며, 이 남성이 피해자들 외에 고양이와 강아지, 새 등 작은 동물도 주기적으로 먹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건강 진단 결과 이 남성은 정신 질환을 앓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