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마시고 즐기는…특수가 된 핼러윈

커피·피자·버거·치킨까지 한정판 봇물

캐릭터 협업 상품과 각종 이벤트 눈길

핼로윈 콘셉트 매장으로 운영된 스타벅스 강남R점 모습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제공]
핼러윈 와인 패키지 6종 [롯데주류 제공]

[헤럴드경제=이유정 기자]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를 맞아 다양한 마케팅이 쏟아지고 있다. 핼러윈 시즌을 겨냥한 한정 제품 및 이벤트로 소비 잡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스타벅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핼러윈 콘셉트 매장을 확대 운영한다. 지난해 4개 매장(스타필드코엑스R·강남R·더종로R·이태원역)에서 올해 송도트리플R점, 서면중앙대로R점, 송파방이DT점, 홍대입구사거리R점을 추가해 총 8개 매장이다. 핼러윈 콘셉트 매장에서 시즌 상품을 구매하면 특별한 코인을 제공하며, 이를 활용해 핼러윈 소품들을 받아갈 수 있는 이벤트가 준비됐다. 이와 함께 핼러윈 음료 3종과 푸드 8종, MD 상품들을 시즌 한정으로 선보였다.

도미노피자는 31일까지 한정 판매하는 ‘미스터리 피자’를 출시했다. 미스터리 피자는 옥수수와 모짜렐라 치즈가 올려진 피자다. 라지 사이즈 1만9900원이라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버거킹은 프리미엄 버거 몬스터X의 핼러윈 에디션인 ‘스크림몬스터X’를 내놨다. 핼러윈 콘셉트에 맞게 비명을 지르듯 입을 벌리는 인증샷을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상품을 증정하고 있다. BBQ가 최근 출시한 ‘뱀파이어 치킨’은 마치 흡혈귀를 연상시키는 빨간 소스와 1~3단계로 나뉜 매운맛으로 핼러윈 파티에 어울리는 분위기를 냈다.

캐릭터와 협업한 제품들도 나왔다. 파리바게뜨는 핼러윈을 겨냥해 카카오프렌즈와 협업한 제품 30여종을 선보였다. ‘라이언과 티라미수 고스트 빌리지’ ‘마법사 라이언과 함께 해피 핼러윈’ ‘티라미수 미니’ ‘오싹한 핑거 치즈스틱’ 등이다. 던킨도너츠는 ‘안녕, 난 처키야!’ ‘돌아온 미이라’ ‘핼러윈 후로스티드’ 등 한정판 도넛 상품을 출시했다. 신제품을 포함한 6개짜리 도넛팩을 할인 가격에 판매하고, 도넛팩 구입 시 처키가 그려진 스티커를 100원에 제공한다. 배스킨라빈스는 디즈니와 손잡고 ‘몬스터 핼러윈 블록팩’과 아이스크림 케이크 신제품 2종을 선보였다.

음료·주류 업계도 핼러윈 마케팅에 동참했다. 빙그레는 ‘단지가 궁금해’ 시리즈 5번째 한정판 제품으로 ‘호박고구마맛우유’를 출시하며 핼러윈 에디션 패키지를 적용했다. 롯데칠성음료는 ‘핫식스 핼러윈에디션’을 내놨다.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핼러윈 라벨 이벤트를 30, 31일 양일간 진행한다. 이태원, 홍대, 신사 일대에서 참이슬 음용자들을 대상으로 스티커 형태로 제작한 핼러윈 라벨 4만여장을 배포할 계획이다. 롯데주류는 와인 6종을 선정해 핼러윈 패키지로 선보이며 최대 49% 할인해 판매한다.

업계 관계자는 “10월은 전통적인 유통업계 비수기로 여겨졌지만 최근 2~3년새 핼러윈을 즐기는 문화가 퍼지며 특수로 자리잡고 있다”며 “온라인 쇼핑몰, 편의점 등 핼러윈 관련 제품 매출은 매년 평균 20~30%씩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