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인구 증가 730명에 불과…출생아 41개월 연속 최저

통계청 8월 인구동향…혼인도 역대 최저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저출산 현상이 심해지면서 올해 8월 출생아 수가 또다시 역대 최저 기록을 썼다.

출생아 수 역대 최저치 행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사망자 수가 역대 2번째로 많으면서 인구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이 730명에 그쳤다.

30일 통계청이 공개한 ’8월 인구 동향’에 따르면 지난 8월 전국 출생아 수는 2만4408명으로, 1년 전보다 2973명(10.9%) 줄었다.

8월 기준으로 1981년 통계를 집계한 이래 사상 최저치다. 또 출생아 수가 2016년 4월부터 올해 8월까지 41개월 연속으로 매월 작년 동월 대비 최저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출생은 계절 등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통상 같은 달끼리 비교한다.

1∼8월 누계 출생아 수는 20만8195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만8019명(8.0%) 감소했다.

인구 1000명당 연간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6명으로, 역시 8월 기준으로 2000년 집계 이래 최저치였다. 8월 기준 조출생률이 5명대로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8월 사망자 수는 2015년부터 계속 늘다가 4년 만에 감소로 돌아섰다.

사망자 수는 작년 동월보다 260명(1.1%) 감소한 2만3677명이었다.

작년 8월에 고령화 여파와 함께 기록적인 더위로 사망자 수가 4.8% 급증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 영향으로 풀이된다.

인구 1000명당 연간 사망자 수를 뜻하는 조사망률은 5.4명으로 8월 기준 작년(5.5명)에 이어 역대 2위였다.

이에 따라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730명에 그쳤다. 1983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8월 기준으로 가장 적다.

8월 신고된 혼인 건수는 1만8340건으로 1년 전보다 1005건(5.2%) 줄었다. 8월 기준으로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저다.

이혼 건수는 9059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34건(2.5%) 줄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이혼은 신고 기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신고일수에 따라 일부 영향을 받는데, 올해 8월은 작년 8월과 비교해 신고일수가 하루 줄어 이혼 건수 감소에도 영향을 미쳤다”며 “하지만 1∼8월 누계로 보면 전년 대비 3.3% 늘어 여전히 이혼 증가 추세는 바뀌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