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예비신부는 장지연 피아니스트…작곡가 장욱조 딸·배우 장희웅 동생

김건모(왼쪽) [헤럴드POP], 장지연(오른쪽) [장지연 앨범 표지]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결혼 소식을 전한 가수 김건모(51)의 예비 신부가 피아니스트 장지연(38)씨로 전해진 가운데, 예비 처가 가족에게도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김건모는 내년 1월 30일 모처에서 장지연 씨와 웨딩마치를 울린다. 예비신부 장지연 씨는 미국 버클리 음대에서 실용음악을 공부한 재원. 이화여자대학교 공연예술대학원을 나온 후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로 활동 중인 그는 2011년 자작곡으로 채운 첫 앨범 ‘두나미스’를 발표하기도 한 실력가다.

두 사람은 지난 겨울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 여 사랑을 키워오다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나이 차가 적지 않지만 음악이라는 공통 관심사는 물론, 평소 대화 코드가 비슷해 여느 연인과 같이 알콩달콩한 연애를 즐겨온 것으로 전해졌다.

예비 신부의 아버지이자 김건모의 예비 장인은 유명 작곡가 장욱조다. 그는 장미화 ‘어떻게 말할까’, 태진아 ‘잊지는 못할거야’, 조용필 ‘상처’, 이미자 ‘내 삶의 이유 있음은’ 등을 만든 히트메이커다.

친오빠는 배우 장희웅으로, 2000년 드라마 ‘덕이’로 데뷔했다. 이후 ‘이산’, ‘선덕여왕’, ‘마의’, ‘계백’ 등 여러 사극 작품에 얼굴을 비쳤다. 최근에는 프로볼러로 변신해 TV조선 ‘전설의 볼링’에도 출연했다.

장희웅의 소속사 하이씨씨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장희웅 씨가 기쁜 마음으로 동생의 결혼을 축하하고 있다”고 있다고 전했다.

김건모의 결혼 소식에 예비 신부인 장지연은 물론, 예비 처가 식구들까지 관심 받을 만큼 대중의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김건모는 서울예대 국악과 출신으로 1992년 1집 ‘잠 못드는 밤 비는 내리고’로 데뷔, ‘핑계’, ‘잘못된 만남’, ‘첫인상’, ‘아름다운 이별’, ‘서울의 달’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다. 현재 모친 이선미 여사와 함께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 중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