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모친상 문 대통령에 조의문 전달…위로 메시지”

“어제 오후 판문점을 통해…애도와 추모의 뜻”

“남천성당 빈소서 문 대통령에 직접 전달”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운구차와 장례 차량을 배웅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왼쪽은 김정숙 여사.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을 전달해왔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31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은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 나타내고 문 대통령에게 위로의 메시지 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김 위원장의 조의문은 30일 오후 판문점 통해 전달받았고, 이날 밤 늦은 시간 부산 남천성당의 빈소에서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됐다”고 말했다.

조의문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북측으로부터 판문점에서 전달받았고, 윤 실장은 전날 밤 빈소를 찾아 문 대통령에게 직접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대변인은 이어 “프란치스코 교황도 보내왔다”며 “조형남 신부 대독을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은 고 강 테레사 여사 별세 소식에 안타까움 나타내며 모범적 신앙과 선행에 대해 감사 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후 프란치스코 교황은 대통령과 국민들, 장례 엄수하기 위해 모인 모두에게 위로와 영원한 평화의 서약으로 사도적 축복을 내린다고 했다“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