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음대 소속 한국인 중국 비자거부 논란…정부, 경위 파악

이스트먼 음대 “한국인 단원 비자 못받아 중국공연 취소”

정식 비자 신청은 없어…에이전시 자체 판단 가능성

美음대소속한국인중국비자거부논란…정부경위파악

중국 당국이 미국 대학 오케스트라 소속 한국인 학생에 대한 비자 발급을 거부했다는 보도가 나와 정부가 경위 파악에 나섰다. 다만 한국인 학생들에 대한 학교 차원의 비자 신청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논란은 미국 대학이 학교 소속 오케스트라의 일부 한국인 학생들의 비자 발급 거부에 따라 중국 공연 자체를 취소한다고 밝히면서 불거졌다.

30일(현지시간) 미국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뉴욕주 로체스터 대학 이스트먼 음악대학의 자말 로시 학장은 전날 학교 홈페이지에 게시한 성명을 통해 모든 단원이 갈 수 있을 때까지 중국 순회 공연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12월 30일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상하이 등 중국 8개 도시에서 하려던 순회 공연을 비자가 거부된 한국인 단원 3명을 제외한 채 그대로 진행하겠다는 며칠 전 자신의 공지를 번복한 것이다.

로시 학장은 앞서 25일에는 “지난달 말 중국 측 파트너가 ‘오케스트라의 한국인 학생 3명은 비자를 받을 수 없다’고 알려왔다. 2016년 미국이 한국에 보낸 사드와 관련이 있다”며 “그러나 두달 전 공연을 취소하면 중국에서 교수진과 다른 단원들이 기회에 제약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한국인을 빼고 공연을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었다.

그러다 학교 내에서 차별 금지정책 위반이라는 거센 비판이 일자 결국 결정을 뒤집어 공연을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외교당국의 확인 결과, 아직 학교 차원의 비자 신청은 이뤄지지 않았고 현재 대행 에이전트를 통해 비자 관련 사항을 알아보는 과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시 학장은 단원들의 중국행을 위해 에이전트를 통해 알아보다가 에이전트로부터 한국인들은 비자 발급이 어려울 것 같다는 의견을 전달받은 뒤 관련 글을 게재했던 것으로 보인다.

중국 당국이 한국인의 바지 신청을 공식적으로 거부한 것은 아닌 상황으로 보이지만, 이번 이스트먼 음대의 방중 공연을 둘러싼 논란은 한한령의 여파가 한국을 넘어 해외에까지 확대되고 있음을 방증한다는 우려가 확대된다.

이와 관련, 중국 외교부는 30일 정례브리핑에서 “비자 발급과 연관된 개별 사건일 뿐”이라며 사드 보복 가능성을 일축했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