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29일 만에 또 도발…동해 방향으로 발사체 2발 발사

합참 “31일 오후 동해 방향으로”

군, 기종 분석하며 추가 발사 대비

북한은 지난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31일 오후 동해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이날 밝혔다.

북한의 도발은 지난 2일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발사한 지 29일 만이다. 북한은 올해 들어 이번까지 12번째 단거리 발사체 및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합참은 “북한이 오늘 오후 평안남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했다.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의 기종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

이날의 발사체는 육상에서 해상으로 발사한 것으로, SLBM이 아닌 초대형 방사포나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 가능성 등이 거론되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10일 오전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했으나, 한 발은 내륙에 낙하해 실패한 것으로 분석됐다.

Print Friendly